즐겨찾기+  날짜 : 2019-10-16 오후 12:44: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데스크 칼럼

도시철도도 좋지만 선생님도 중요

편집장 최 철 근
웅상뉴스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20일
ⓒ 웅상뉴스(웅상신문)
웅상의 인구 10만을 외친지가 언제인데 아직도 웅상은 수년간 인구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부산에서 이어지는 도시철도는 웅상지역만 두고 서부양산과 부산을 오가고 있다. 웅상에는 도시철도 건설이 십수년동안 예비타당성조사만 해왔을 뿐 이렇다 할 현실적 계획은 없을 뿐이다. 게다가 지역 의원들은 한결같이 소방서, 경찰서 유치만 반복해서 주장을 해오고 있을 뿐 이에 대해 언급조차 없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주민들은 웅상에 인프라에 대해 회의를 느낀 나머지 도시철도 건설은 물건너 가는 것 아닌가 생각하면서 아득한 옛이야기로 굳어져 가는 듯하다.
도시철도 건설은 한때 웅상주민들에게 구심적 역할을 해왔다. 울산과 부산을 잇는 선로가 웅상을 지나간다면 위성도시로서 크게 발전할 것이라는 생각과 함께 웅상은 10만 인구를 향해 달려왔었다. 정치인들은 이를 목표로 삼아 수많은 공약을 내쏟았고 주민들은 그들과 함께 들떠있는 마음으로 희망을 가져 왔었다.
그나마 신설 7호국도가 지난 4월 용당까지 개설되어 내년 말경 울산 무거동까지는 완공될 예정이다.
게다가 덕계동 두산위버와 주남동 양우내안 아파트가 건설 중이고 덕계동 KCC스위첸, 우성종합건설, 주남동 서희건설 아파트가 내년이면 모두 입주가 된다. 이들 아파트는 모두 4,000여세대로 지역 주민외 외부 인구가 유입돼 절반만 채워진다고 해도 2000세대에 3~4,000인구가 증가 된다는 수치가 나온다. 그렇게만 된다면 그동안 머물렀던 인구수가 증가될 것은 뻔하다.
이러한 수치들이 웅상을 관통하는 신설 7호국도가 울산 무거동까지 만이라도 완공되는 시점인 내년 말이면 웅상인구가 10만을 넘길 것이다는 예측을 가능케 한다.
최근 동면 사송지구 아파트들의 분양이 예측과 달리 실제로 활기를 띄지 못하고 있으며 미분양이 생겨나고 있다. 이대로면 사송지구에 3만인구가 유입이 될 전망은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다. 이러다 보니 웅상 주민들이 다행히 그쪽으로 빠져나가기 때문에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는 예상을 벗어 날 것이라는 부동산 업계의 추측이다.
웅상도시철도 건설의 지연은 울산시의 반대가 최고 이유이다. 하지만 10~20년 후 웅상에 도시철도가 지나갈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추측이다. 내년이면 웅상은 부산과 울산 광역도시를 잇는 직선 도로를 2개나 가지게 된다. 하나는 자동차전용도로 신설이고 다른 하나는 국도이다. 이 두 개 도로가 있는 이상 웅상은 발전은 저절로 될 것이라는 것이 부동산 전문가의 예상이 현실임을 뒷받침한다. 게다가 웅상에는 대형마트가 3개나 있으며 물금 신도시와 달리 1군 업체들의 아파트가 들어오고 있다. 대기업으로 형성되어 있는 그들은 멀찌감치 내다보는 안목을 가지고 있다. 이들이 웅상에 자리를 잡는 이유에 대해서 한번쯤 생각을 해봐야 할 것이 그들이 미래에 발전가능을 점치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하지만 이같은 하드웨어적 발전과 달리 소프트웨어적 분야가 최우선 중요하다. 특히 교육 공무원들부터가 잠시 다녀가는 지역으로 여기는 현실이라고 주민들은 호소한다. 교육의 질이 떨어지면 모든 게 수포로 돌아간다. 현실적으로 불리한 교육환경이 계속된다면 인구가 유출될 뿐 아니라 발전되는 데 최대의 걸림돌이 된다. 이를 바꿔야만 인구도 늘고 지역을 바꿀 수 있다. 그 환경과 구조를 바꾸는 정치인들의 노력도 요구된다. 도시철도도 좋지만 선생님도 중요하다.
웅상뉴스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20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양산시 덕계동에도 전.. 
양산시 어곡동에 대단.. 
사람들
전국적으로 고고장구.. 
단체
배움의 때를 놓친 근.. 
따뜻한 이웃
웅상종합사회복지관은..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2019 살맛나는 덕계동 한마음축제 열려
주민들과 함께하는 제7회 평산동 한마당잔치 열려
와이즈유 조리예술학부, 보훈가족에 요리봉사
이정동 양산경찰서장 인터뷰/부쩍 늘어난 음주단속에 대해 묻는다
웅상센트럴파크 , 혹시 무산되는 것 아닌가
소주동 한마음축전 및 경로잔치 성황리 열려
올해 말 웅상인구 숙원의 10만 넘어 서나
양산시 어곡동에 대단위 아파트가 들어선다.
허용복 외길 인생, 야당 정치 30년/“야당 정치는 이렇게 하는 것이다 말하고 싶었다”
양산문화 발전을 위한 시민 토론회 열린다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층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최지이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3,189
오늘 방문자 수 : 9,733
총 방문자 수 : 11,042,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