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2 오후 11:16: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칼럼

기고 / 양산시는 경남의 괄호 밖인가

한옥문 경상남도의원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20년 06월 22일
한옥문 경상남도의원
필자는 양산시의 성에 대한 아이러니를 이해하는데 한때 많은 고민을 한 바 있다. 지역을 이끌어가는 핵심 산업도 전무하고 대기업을 중심으로 한 블록체인의 산업구조도 아닌, 하청업체 위주의 중·소규모 제조업을 중심으로 형성된 구조에서 오늘 날 인구 35만, GRDP(지역내총생산) 12조원 등 모든 통계 면에서 경남의 3번째 도시로 우뚝 설 수 있었던 배경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그 해답은 이렇게 정리해 보고자 한다.

물금 신도시 조성, 도시철도 부산-양산선 개통, 10여개가 넘는 산업단지 조성 등이 양산의 성장을 받쳐온 힘이 아닌가 싶다.

그러나 이제 IT, AI가 지배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접어든 양산시는 미래 50만을 지향하는 중견도시로 시민들의 먹거리를 어떻게 만들어야 될 것인지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

거제·통영·고성을 중심으로 한 해양조선, 사천·진주의 우주항공, 창원·김해를 잇는 지능형 기계산업, 밀양의 나노, 산청을 비롯한 서북부의 항노화, 하동의 세라믹산업 등 지역별로 핵심 산업을 가지고 있는 여타 경남의 지자체를 바라보는 입장에서 양산시는 그저 부러울 따름이다.

지금 양산시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꽤나 힘겨운 성장 통을 겪고 있다. 장밋빛 청사진이었던 양산 부산대 유휴부지는 10여 년간 지자체와 정치권이 대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고, 산업화의 성장기 굴뚝산업의 바탕으로 한 지역경제는 이제 그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또한 미래 성장 동력의 발굴이 정체되면서 주거와 상가 중심으로 조성된 신도시는 수요를 넘어선 공급으로 인해 오히려 심각한 지역문제로 전락하고 있다.

여기에다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으려 했던 강소특구지정 요청사업, 산업단지 대개조사업, 국립숲체험원 등 경남도와 양산시가 함께 추진했던 정부의 주요 공모사업에 연이은 탈락과 제외라는 뼈아픈 결과를 받아 안아야만 했다.

이제 경상남도가 좀 더 적극적인 자세로 양산시의 미래를 위한 역할을 주도적으로 해야 될 것이다.
지난 시절 신도시조성, 철도사업, 산업단지 조성 등 양산 성장을 받쳐온 역할을 광역단체와 중앙정부가 지원했듯이 이제 미래양산의 산업체질을 완전히 바꿔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가는데 지원과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할 때이다.

마침 지난 9일 도의회 필자의 도정질문 답변에서 김경수 지사는 양산의 산업체질 변화를 적극 동의하고, 미래 핵심산업, 거점기관 유치 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제 동부경남 변방의 양산시가 아닌 경남의 3번째 도시 위상에 걸 맞는 역할과 함께 부울경 동남권 중추도시로서의 성장을 경남도와 함께 이뤄 가기를 희망한다. 괄호 밖의 양산이 아닌 괄호안의 양산으로 우뚝 서는데 양산시는 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20년 06월 22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장어는 혈관에 좋은 .. 
상가로
단 5분이면 부산에 접.. 
최근 전국적으로 민간.. 
사람들
양산기후행동학교는 .. 
단체
지난 6월 13일 토요.. 
따뜻한 이웃
시립이팝어린이집(원..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양산시, 어린이공원에 일방적 족구장 건설 논란
양산시, 코로나이긴 ‘오늘은 칼국수’ 방문
매곡마을 시대는 평산마을로 건너가나
웅상문화체육센터 유튜브“웅체TV˝ 개설
웅상문화체육센터 6월22일부터 임시개장
호국(護國)과 보훈(報勳)
와이즈유 드론물류학과, 스마트물류 세미나 개최
양산 5번째 코로나19 확진자, 70일만에 발생
양산교육지원청, 청렴 휴식의 숲 조성 !
양산천에서‘동남참게’잘살아라~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Tel: 055-365-2211~2, 051-508-8174 / Fax : 055-912-2213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 /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부산광역시 기장군 월평 1길 7, 1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2,371
오늘 방문자 수 : 3,058
총 방문자 수 : 13,957,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