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29 오전 11:37: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김백 문화산책

문화산책 18 에세이 / 봄이 왔다고 전합니다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20년 03월 05일
ⓒ 웅상뉴스(웅상신문)
봄이 왔다고 전합니다.
목련나무 가슴 부풀고 수선화 수줍게 얼굴 내미는 봄이 왔다고 전합니다.
겨울숲을 깨우는 새들이 짝을 찾고 초록이 번지는 들녘의 청보리밭 물결이 눈부시게 반짝이는 봄이 왔다고 전합니다.

오늘도 봄을 재촉하는 비가 내립니다. 가만히 내미는 그대 손길 같은 연둣빛 봄비가 내 가슴의 유리창을 적십니다. 비가 오면 그대는 언제나 유리창 밖에 서 있고 나는 유리창 안을 서성거립니다. 그대는 유리창을 적시는 우수이며 나는 식어가는 한 잔 커피입니다.
언젠가 비오는 거리에서 우연한 그대의 우산 속으로 뛰어들 듯, 오늘 내리는 저 차가운 봄비에 마음을 적시며 아린 나의 봄이 왔다고 전합니다.

내 꿈은
겨우내 벽난로 위에서 끓었습니다
버몬트 나타샤의 마을에서 왔다는
이백사십키로그램 캐스팅벽난로는
밤마다 그 육중한 몸으로 나를
뜨겁게 달구다가
속까지 다 끓이다가
잠속에 들곤 했는데
그 검붉은 화염 속에서
둥근 생애 몇 줄 그어놓고 가는
나무들의 다비(茶毘)가
거룩하게 치러지곤 했습니다
샤륵샤륵 눈 내리는 밤엔
마당 깊은 곳에서
봄날의 격정을 기다리는
튤립의
애끓는 소리가 들리기도 했습니다.
. 김백의 <튤립의 꿈> 전문.
↑↑ 김백 약력
한국시인 연대 이사
계간문예 중앙이사
한국문인협회 회원
양산시인 협회 회장 역임
웅상신문 고문
시집: 자작나무 숲에 들다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20년 03월 05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최근 전국적으로 민간.. 
“순지트는 한마디로 .. 
사람들
“2015년 때 메르스.. 
단체
“사실은 십수 년 전.. 
따뜻한 이웃
지난 12일 코로나 19 ..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웅상지역 A음식점에 타지역 코로나 확진자 다녀가
미래통합당 박인 예비후보 나동연 후보 지지선언
˝집권여당의 핵심으로서 그 힘을 웅상과 양산 발전에 쏟겠다˝
웅상사람 숙원, 도시철도 이제 풀리나
“나동연은 즉각 사죄하고 사퇴함이 마땅하다”
양산행복한직업재활센터, 웅상종합사회복지관과 업무협약
양산 을 지역 총선후보에 나동연 전 양산시장
김두관 의원, 양산시 을 본 후보 등록 마쳐
코로나19, 양산시 앞에서 맥 못 춰
“동양산 극동 스타클래스 리버파크” - 양산최초 장기민간임대아파트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245
오늘 방문자 수 : 1,793
총 방문자 수 : 12,857,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