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0 오전 11:40: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김백 문화산책

문화 산책 16/ 까치밥

김백 시인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20년 01월 09일
ⓒ 웅상뉴스(웅상신문)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존경하고 그리워하고 궁금해 하던 분들께 새해 절 올립니다.
“무소식이 희소식”이라 자위하며 무심했던 안부, 그래도 인사는 언제나 가슴에 있습니다. 언제라도 숫자 몇 개 토닥이면 흘러간 흑백필름처럼 화면가득 떠오를 내 안의 전설들입니다.
휴대폰 문자 꾹꾹 눌러 새해 인사 띄웁니다.
해가 지고 해가 떴다고 허리 굽혀 주고받았던 전번들 새삼 눈 맞춰 봅니다.
몸 아파 주저앉았거나, 주인의 부고를 대신 띄어 주었거나, 전송되지 않는 불수신의 번호들이 지난해 보다 늘었습니다.
그래도 아직은 촉촉이 젖은 여름 숲처럼 꼿꼿이 서 있는 전번들, 올해도 지우지 않고 그대로 두기로 합니다.
기원 드립니다. 올 한해도 숫자 몇 앞세우고 오시는 그 얼굴들 모두 행복 하소서
아침햇살처럼 맑은 웃음 가득가득 피어나소서.
그대가 그리운 날입니다.

하얀 겨울 깊어갑니다
순백의 그리움이 깊어 갑니다
파란 하늘에 시리게 걸린
까치밥 홍시도 동이 난 지 오랩니다
벌거벗은 나무들
밤새 내 작은 창가에 찾아와
슬피 울다 갔습니다
성찬의 계절을 노래하던
가난한 새들은 이 겨울
어디서 무얼 하고 지내는지
그대가
몹시도 그리운 날입니다


- 김백의 아침편지 47 < 까치밥 >

뒤뜰에 홀로 서 있는 감나무 아침 창을 열고 내다봅니다.
밤새 누가 다녀갔는지 새소리 요란합니다.
직박구리 식구들 키 큰 감나무에 둘러 앉아 빈가지만 애타게 쪼고 있습니다.
겨울 깊어지고 눈 내리는 날, 감나무 빈가지에 새처럼 앉았다 간 사람들, 어디서 무얼 하고 지내는지, 안부가 궁금합니다.

↑↑ 김백 시인
한국시인 연대 이사
계간문예 중앙이사
한국문인협회 회원
양산시인 협회 회장 역임
웅상신문 고문
시집: 자작나무 숲에 들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20년 01월 09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장어는 혈관에 좋은 .. 
상가로
단 5분이면 부산에 접.. 
최근 전국적으로 민간.. 
사람들
양산기후행동학교는 .. 
단체
지난 6월 13일 토요.. 
따뜻한 이웃
시립이팝어린이집(원..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우수한 전문의와 밀착관리, 명품병원으로 우뚝 서겠다˝
웅상문화체육센터 6월22일부터 임시개장
누군가에게 쓰고 싶은 편지를 그림으로 담아내
출근길 양산IC 상습 교통정체, 15년만에 해소 기대
양산소방서 소방공무원‘찾아가는 심리상담실’간담회
온라인으로 함께 하는 토론 전문가와의 활동!
웅상보건지소,‘새칫솔 Day’호응
와이즈유, 대학혁신지원사업 연차평가 ‘A 등급’
양산이야기카페, 아동양육시설로 4년째 생리대 기부
해운대, ~덕분에 감사세일’에 초대합니다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Tel: 055-365-2211~2, 051-508-8174 / Fax : 055-912-2213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 /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부산광역시 기장군 월평 1길 7, 1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4,057
오늘 방문자 수 : 468
총 방문자 수 : 14,055,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