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20 오전 10:09: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김백 문화산책

문화 산책 11/ 석류의 계절.

김백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19년 09월 13일
ⓒ 웅상뉴스(웅상신문)
파아랗다 / 하도 파래서 가난한 영혼이 다 시리다 / 어찌하랴 저 하늘에 떠가는 한 조각 그리움을 / 영산홍 꽃잎처럼 화들짝 피었다 져 버린 / 푸르디푸른 그리움을 /언젠가 단 한번 너의 입술에 대었던 슬픔이 / 빨간 석류알처럼 미어터진다 / 세월이 가고 사랑이 가고 / 너는, 내 가슴에 박힌 / 알알이 뜨거운 석류였어라 / 아무도 깨어있지 않은 불면의 밤 / 일순 광휘처럼 스쳐가는 한 줄기 회억의 불빛 / 이것이 우리의 생에 드리운 마지막 그리움일지라도 / 아름다운 달빛은 홀로 사뿐거린다 /오늘밤 찬 이슬 속절없이 내리겠다.


김백의 <9월의 연가 戀歌>



소리 없이 다가오는 가을빛, 하늘은 맑고 코발트색 물감을 풀어놓은 듯 푸르게 물들었습니다. 어느새 가을이 우리 곁에 다가왔나 봅니다. 내가 알지 못하는 그 새 가을은 오고 여름 또한 서서히 물러가고 있습니다.
고개를 크게 젖히고 하늘을 깨물면 금세 입 안 가득 신물이 고일 듯 바야흐로 석류의 계절입니다. 이렇듯 여름의 초록은 하늘에서 가을처럼 익어갑니다.
태양을 흠모하던 해바라기는 잠언에 들듯 고개를 떨구고, 바지랑대 위를 맴도는 빨간 고추잠자리 한 떼, 막회의 무희들처럼 현란한 군무를 춥니다.
잔서(殘暑)가 드리운 마당가엔 봉숭아꽃들이 때늦은 손님처럼 피어 옹기종기 모여 앉아 수다스럽습니다.

작열하는 여름의 태양과 바람을 품은 석류가 붉은 가슴을 열어젖히는, 찬란하고 쓸쓸한 “너” 라는 계절 9월, 이제 철없이 푸르렀던 청춘은 도로명 새주소같은 낯 선 계절 앞에서 서툰 걸음으로 물들어 갈 것입니다.

                                                                            
↑↑ 김백 약력
한국시인 연대 이사
계간문예 중앙이사
한국문인협회 회원
양산시인 협회 회장 역임
웅상신문 고문
시집: 자작나무 숲에 들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19년 09월 13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양산시 덕계동에도 전.. 
양산시 어곡동에 대단.. 
사람들
전국적으로 고고장구.. 
단체
배움의 때를 놓친 근.. 
따뜻한 이웃
웅상종합사회복지관은..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2019 살맛나는 덕계동 한마음축제 열려
주민들과 함께하는 제7회 평산동 한마당잔치 열려
웅상센트럴파크 , 혹시 무산되는 것 아닌가
와이즈유 조리예술학부, 보훈가족에 요리봉사
소주동 한마음축전 및 경로잔치 성황리 열려
올해 말 웅상인구 숙원의 10만 넘어 서나
허용복 외길 인생, 야당 정치 30년/“야당 정치는 이렇게 하는 것이다 말하고 싶었다”
우리마트, 동면 금산리 일대 `대형 종합쇼핑몰` 건립
양산시, 생활SOC 공모 선정 … 국·도비 71억 확보
전자파 양심업체 ‘현대의료기’ 돌침대, 흙침대 덕계동에서 오픈!!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층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최지이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926
오늘 방문자 수 : 2,241
총 방문자 수 : 11,085,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