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6-17 오전 10:49: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고

구급대원을 향한 폭언·폭행, 당신도 나락에 갈 수 있다.

양산소방서
동부119소방출장소
소방장 손용일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24년 04월 27일
ⓒ 웅상뉴스(웅상신문)
인구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급·만성 질환으로 인한 구급출동 건수는 매해 증가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위기 단계의 하향으로 야외활동이 늘어 각종 사건, 사고가 눈에 띄게 증가하는 추세이다.

소방관 1명당 담당하는 국민의 수는 2022년 기준 783명이다. 구급대원은 전체 소방관 중 그 일부분이니 구급대원 1명이 책임져야 할 국민의 수는 783명보다 훨씬 많다. 그러므로 구급대원에 대한 폭행·폭언 피해가 발생하면 정작 보호받아야 하는 선량한 사람들이 도움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이 생길 수 있다.

현행 소방기본법에는 폭행 또는 협박을 행사하여 화재진압·인명구조 또는 구급활동을 방해하는 행위에 대하여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되어있다. 폭행 피의자는 대부분 술에 취했거나 너무 흥분한 상태로 본의 아니게 폭행을 가했다는 핑계를 대며 선처를 호소하고 법척인 처벌을 피하려고 한다. (현재 음주 심신미약으로 인한 처벌면제는 적용되지 않습니다)

이러한 사건이 발생했을 때에는 예전에는 합의를 통하여 문제를 해결해 왔다. 하지만 계속되는 구급대원 폭행·폭언 사건으로 소방서에서는 특별사법경찰을 통해 무관용 대응 원칙으로 합의 없이 엄정한 법의 처벌을 받게 하여 구급대원의 폭행·폭언 근절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처럼 구급대원 폭행·폭언을 방지하기 위해 엄중한 법적 처벌과 같이 여러 가지 예방책이 더욱 마련돼야 하지만 이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사회적인 인식 변화가 가장 중요하다. 구급대원에게 폭행·폭언을 가하면 그 피해가 구급대원 뿐만 아니라 구급대원이 담당하고 있는 국민에게도 고스란히 돌아간다는 사실과, 폭행 피의자는 엄정한 법의 원칙에 따라 처벌을 받고 나락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을 분명히 인지해야 한다.

지금 이 순간에도 구급대원들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 이런 노력이 헛되지 않게 구급대원에 대한 폭행·폭언을 멈추어 주기를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24년 04월 27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생활 정보
덕계상설시장에서 5월 16일부터 다.. 
부동산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 영향으로 .. 
사람들
“지역의 역량을 일깨우고 성장시키는.. 
단체
양산문화원(원장 박인주)과 원효함(.. 
따뜻한 이웃
양산시 웅상지역의 덕계동이 꽃길 조.. 
지역행사 일정
많이 본 뉴스
[양산 감성카페 투어] 상북면 대형카페 `6월 육일`, 복합문화공간 새로운 발돋움..
˝지역 현안 사업 관련 공약 등 진행, 열심히 보좌하겠다˝..
[인터뷰] 영산대 노인복지상담학과 “초고령화 사회 진입…, 노인복지 대안 제시”..
시낭송회, 시와 음악, 자연과 어우러진 격조 높은 공연 선사..
[아트살롱] 초록초록 신전마을..
덕계동, 주민과 함께 아름다운 꽃길 조성 눈길..
[우리 동네시장] 덕계종합상설시장 “새로운 시장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
양산시, 웅상지역 비상진료체계 확립 위한 업무협약..
웅상문예원 전통 관계례(冠枅禮)의 성인식 시연..
[수요드로잉] 역광으로 빛이 들어온다..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Tel: 055-365-2211~2,364-8585 / Fax : 055-912-2213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 / mail: news2022@hanmail.net, news2015@naver.com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기장)부산시 기장군 월평1길 7, 1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3,030
오늘 방문자 수 : 20,575
총 방문자 수 : 23,844,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