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6 오후 03:20: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울주웅촌

울산 울주 산불, 강풍으로 야간산불로 이어져

청량읍 삼정마을 인근 야산에까지 불길이 20일 이틀째 이어져
초대형 포함 헬기 15대, 진화인력 1,951명 등 집중투입

최철근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20일
↑↑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청량읍에서 산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계속해서 번지고 있다. (제공:남부지방산림청)
ⓒ 웅상뉴스(웅상신문)
지난 19일부터 오후 울산시 울주군에서 발생한 산불이 바람을 타고 번지면서 청량읍 삼정마을 인근 야산에까지 불길이 20일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산림당국은 밤사이 바람이 줄어 산불 확산세가 주춤한 것으로 보고 있고, 이날 오전 중 산불 진화 헬기를 집중적으로 투입해 주불을 잡는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산불방지대책본부에 따르면 19일 오후 1시 51분 울주군 웅촌면 대복리 일대 야산에서 시작한 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인근 청량면까지 옮겨 갔다.

산림당국은 이에 따라 산불 발생 인근 지역인 1천600세대 쌍용하나빌리지 아파트 단지와 인근 주택가, 상정마을, 화정마을에 사는 주민 4천여 명에게 모두 친척 집이나 지인 집으로 대피하라고 안내했으나 다행히 산불은 밤사이 민가까지 옮겨붙는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산림당국은 현재까지 산불 피해 규모는 전날 밤 추정한 대로 100여㏊ 규모로 보고 있다.

전날 내려진 강풍주의보가 해제되고 바람 세기도 크게 줄어 산불은 더이상 확산하지는 않고 진정되는 상황으로 파악하고 있다.

산림당국은 날이 밝는 오전 6시 30분부터 울산시청과 울주군청 전 공무원, 소방과 경찰 등 인력 2천500여 명을 동원해 산불 진화에 다시 나서기로 했다.

소방과 산림청 등에서 지원된 헬기 20대, 소방차 96대, 산불진화차 13대 등도 한꺼번에 투입된다.

산림당국은 산불 확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바람이 많이 줄어든 데다가 인력과 장비가 이처럼 동시에 투입되면 오전 중 주불은 충분히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전날 산불 진화 과정에서 헬기가 추락해 실종 상태인 부기장에 대한 수색 작업도 날이 밝는 대로 재개하기로 했다.

아직 산불 발생 원인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울산에서는 13일부터 건조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울산에서 발생한 가장 큰 산불은 2013년 울주군 언양읍과 상북면 일대에서 발생한 것으로, 이 1건의 산불로 280㏊의 산림이 사라졌다.

남부지방산림청은 울산광역시 울주군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를 위해 일몰 전까지 총력을 다 했으나 강한 바람을 타고 야간 산불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산림청 헬기 13대 등 총 15대의 헬기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으나, 강한 바람과 두터운 낙엽층으로 인해 주불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상에서는 양산․구미국유림관리소, 지방자치단체 지원인력 총 1,951명이 잔불진화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남부지방산림청장 관계자는 “진화인력과 장비를 총 동원해 내일 오전 중으로 주불을 진화를 지원하고, 특히 진화 작업으로 인한 안전사고에유의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최철근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20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최근 전국적으로 민간.. 
“순지트는 한마디로 .. 
사람들
“2015년 때 메르스.. 
단체
“사실은 십수 년 전.. 
따뜻한 이웃
가마치통닭 삼호점(..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대운산 휴양림 코로나 격리수용에 주민들 “화들짝”
웅상지역 A음식점에 타지역 코로나 확진자 다녀가
미래통합당 박인 예비후보 나동연 후보 지지선언
웅상사람 숙원, 도시철도 이제 풀리나
박종서 전 양산시 국장 김두관 후보 지지 선언
양산 을 지역 총선후보에 나동연 전 양산시장
김두관 vs 나동연
코로나19, 양산시 앞에서 맥 못 춰
“동양산 극동 스타클래스 리버파크” - 양산최초 장기민간임대아파트
김두관 의원, 양산시 을 본 후보 등록 마쳐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4,815
오늘 방문자 수 : 7,244
총 방문자 수 : 12,949,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