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1 오후 04:14: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현장

“양산특성화고 설립은 지역 염원이다”

설립추진위, 정부 심사 앞두고 설립 촉구 기자회견
“지역과 상생하는 멋진 특성화고 만들겠다”각오 다짐

김경희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0일
양산특성화고등학교 설립추진위원회(위원장 표병호)가 9일 오전 10시 양산교육지원청에서 양산특성화고등학교 설립 촉구 기자회견을 여는 장면

양산특성화고등학교 설립추진위원회(위원장 표병호)는 9일 오전 10시 양산교육지원청에서 양산특성화고등학교 설립 촉구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혔다.

설립추진위원회는 이달 25일 열리는 교육부-행정안전부의 공동투자심사를 앞두고 양산특성화고 설립은 양산지역의 간절한 숙업 사업임을 강조했다.

설립추진위원회는 “간절히 바라는 대로 양산특성화고 설립이 공동투자심사를 통과한다면, 지금 이 시대 · 이 지역의 요구에 맞춘 멋진 특성화고등학교를 세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산특성화고 설립 추진은 지난 2013년 3월 양산시의회에 설립 건의안을 제출하는 것으로 시작해 현재까지 이루지 못한 양산시민의 간절한 숙원 사업이다. 적합한 부지를 확보하는데 많은 시간과 노력이 소요되었으며, 지난 7월에 경상남도교육청 자체투자심사를 통과하였다.

2016년 실무자 협의회, 각계각층 의견 수렴을 위한 설문조사, 설명회를 비롯하여, 2017년에는 설립 타당성 조사 연구, 2018년 양산시와 교육지원청, 도교육청이 부지 협의, 2019년 설립기본계획 수립 연구 용역을 실시하였다. 그리고 2020년 6월 양산시의회 본회의에서 특성화고 설립을 위한 체육관 구축비 17억원, 실습동 구축비 30억원, 개교 후 10년간 교육과정 운영비 매년 1억원씩 10억원, 총 57억원 지원을 동의하였다.

양산시에는 고졸 전문 인재를 양성하는 특성화고등학교가 없어 해마다 250여 명의 유능한 인재가 부산·울산 등 타지역의 특성화고로 진학함으로써 자취를 하거나, 먼 거리의 통학으로 힘든 시간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설립추진위원회는 “만약 이번에 이 공동투자심사를 통과하지 못한다면, 우리 양산의 교육공동체와 지역주민, 기업체가 계속 겪게 될 고통과 어려움을 알기에 강한 두려움과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반드시 이번 정부의 투자심사에서 결실을 거둘 수 있도록 강한 추진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산에 설립될 특성화고는 학생‧지역주민에게는 다차원적인 직업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산업체에는 맞춤형 고졸 인력을 제공을 통해 지역과 함께 상생하면서, 교육인프라와 산업인프라를 연결하는 직업교육 허브 역할을 수행하는 신개념 직업교육의 모델을 제시할 것이다.

표병호 설립추진위원장은“중학생들이 인공지능(AI) 전문 엔지어니어로, 창의적인 미디어 제작자의 꿈을 안고, 키 높은 흰 모자를 쓴 멋진 셰프의 자신을 그리며, 2024년 3월 양산특성화고등학교에 입학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줄 것”을 지역 교육공동체와 주민, 산업체, 지자체에 간절히 당부했다.

궁금한 사항 연락처: 표병호 010. 3751. 0373 E-mail: pyo-94@hanmail.net
김경희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0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장어는 혈관에 좋은 .. 
상가로
경남 양산시 웅상지역.. 
강동열 대표는 지난 1.. 
사람들
양산기후행동학교는 .. 
단체
천성문화포럼 제2대 .. 
따뜻한 이웃
웅상종합사회복지관(..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양산시, 사고다발‘인성산업 인근 도로’개선
현장밀착취재 / 덕계동 폐기물산 확장 승인, 시 `철회` 요구
˝야합으로 얼룩진 양산시의회는 죽었다˝
성림 한경옥 서각 작가 / 서각에 도전, 부단히 노력하며 자신만의 색깔을 찾아
양산노인일자리창출지원센터 3주년
양산시민이 함께 만든‘의자공원’개장
나랏돈, 눈먼돈? 공공재정 부정청구 신고하세요
김지석 웅상새마을금고 이사장 / 신뢰와 안정 다져 웅상의 초우량 금고로 도약
천성산 미타암, ‘제3회 건강한 여름나기 보양식 나눔’
큰 위기가 닥쳤을 때 선조들은 어떻게 했는가? 똘똘 뭉쳤다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Tel: 055-365-2211~2, 051-508-8174 / Fax : 055-912-2213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 /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부산광역시 기장군 월평 1길 7, 1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783
오늘 방문자 수 : 10,066
총 방문자 수 : 14,916,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