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4-19 오후 04:53: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웅상의 단체

웅상의 유아교육현장을 찾아서(2)/아이소리 어린이집, 자연을 통해 배운다

아이소리 어린이집, 자연을 통해 배운다
‘놀고 배우고 신명나는 어린이집’
자연에서 보고 듣고 배우는 시간을 많이 갖고자 하는 것

최철근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4일
↑↑ 아이소리 어린이집 전경
ⓒ 웅상뉴스(웅상신문)
아이소리 어린이집은 지난 11월 1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어린이집 마당과 대평들 공원에서 그림이야기 광장을 열었다.

이날 아이소리 어린이집 원생과 학부모들이 그동안 야외교육 시간에 만든 작품들을 선보였다. 아이들이 체험을 통해 느끼고 경험한 이야기들을 작품으로 표현하고 꾸며낸 창작 활동들이 엿보이는 일일 갤러리 현장이었다.
  이 자리에 원생들 작품 200여점과 학부모 작품 100점 총 300여점이 전시됐으며 100여명의 원생과 학부모들이 손잡고 자신들의 작품과 다른 작품을 비교하며 감상하면서 산교육 시간이 됐다.

이 어린이집은 ‘놀고 배우고 신명나는 어린이집’을 슬로건으로 강조하면서 자연과 흙이 스승으로 삼고 있다. 이날 나무잎, 풀잎을 모아 크레파스로 그린 작품과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재료로 무엇이든 표현을 할 수가 있다는 것을 직접 보여주는 행사였다.

이경희 원장은 “인간은 유아교육을 통해 인성이 거의 다 형성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서 유아교육이 얼마나 중요한지 우리는 알아야 한다”며 “우리는 어른들은 어린이들에게 참으로 배울 점이 많다. 그들에게서 자연 그대로의 무한한 순수함과 창의력을 엿볼 수 있는데 이번 행사가 아이들을 통해 학부모님들도 동심으로 돌아가는 시간이 되기를 바랬다”고 말했다.

아리소리어린이집은 갇힌 교실에서 수업을 권하는 일상에서 벗어나 야외의 자연에서 보고 듣고 배우는 시간을 많이 갖고자 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래서 한 달에 한두 번씩 뒤편에 위치한 주남동의 아이소리 어린이집 농원에서 텃밭 가꾸기 교실을 열고 있다. 이를 통해 학부모와 아이들도 바쁜 일상 동안 얼마나 눈을 바라보고 대화하고, 몸으로 안아 주고 안기며 사랑을 표현하는지를 하루를 보내면서 생각해 보는 중요한 시간을 갖는다.

이 원장은 “일주일에 한 시간만이라 도 부모님이 함께 몸을 움직여 아이들과 소통할 수 있는 놀이로 소중한 시기를 놓치지 않기를 바라고 있으며 어른이 되었을 때 어린시절 부모님과 함께 하지 못했던 시간, 그리고 부모님은 자식에게 자식은 부모님께 서로 표현하지 못했던 일들이 가장 후회되고 가슴 아픈 일이라고 누군가는 이야기한다. 그래서 곳곳을 다니며 아이와 학부모님이 함께 체험하는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행사를 많이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소리 어린이집은 지난 11월 19일 겨울초 씨앗 심기, 23일 노인복지관 할머니 방문수업을 진행했다.
↑↑ 아이들과 학부모들이 염색을 황용해 작품을 만들고 있는 장면
ⓒ 웅상뉴스(웅상신문)
ⓒ 웅상뉴스(웅상신문)
↑↑ 아이소리 어린이집은 지난 11월 1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어린이집 마당과 대평들 공원에서 그림이야기 광장을 열었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 웅상뉴스(웅상신문)
ⓒ 웅상뉴스(웅상신문)
ⓒ 웅상뉴스(웅상신문)
ⓒ 웅상뉴스(웅상신문)
ⓒ 웅상뉴스(웅상신문)
ⓒ 웅상뉴스(웅상신문)
ⓒ 웅상뉴스(웅상신문)
최철근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04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웅상의 맛집
‘아무거나 정식’이 .. 
상가로
최근 전원주택이 인기.. 
웅상에 지역과 함께 .. 
웅상의 사람들
김길만 모래조각가를 .. 
웅상단체
우불산에 있는 웅상문.. 
우리동네소식
천성산 바로 아래 위.. 
지역행사 일정
많이 본 뉴스
천불사 실버타운 노인들 오죽 답답했으면~
‘제1회 주남마을 대학로 벚꽃축제’ 주남 밤하늘 수놓아
양산천성산 철쭉꽃 만나러 가요
와이즈유, 주남마을 주민과 함께 ‘벚꽃축제’
웅상문예원 박개웅 원장 취임식 성황리 열려
김일권 시장 벌금 500만원 구형
“웅상사람끼리 콘서트 함 해보입시더~”
라라빌리지(LALA VILLAGE)전원주택 분양
“복을 부르는 민화교실”
부동산산업정책 수도권과 지방 차등화 해야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층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최지이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101
오늘 방문자 수 : 9,501
총 방문자 수 : 9,313,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