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3 오후 12:01: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람들

<이 사람>삼신여객 이상춘 버스기사

젊은 나이에 버스 기사로 입사,
버스 속에서 넓은 세상과 많은 사람들을 만나며
봉사하는 것에 대한 보람과 기쁨 만끽

최영재 기자 / 입력 : 2018년 09월 27일
↑↑ 삼신여객 이상춘 버스기사가 운전석에 앉아 방긋이 웃고 있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저는 이 직업을 천직으로 알고 처음 사회를 시작, 젊은 나이에 입사를 했습니다. 친절함을 내세우는 회사에서는 나를 믿고. 나는 실천함으로써 회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일입니다. 친절하고 안전운행으로 지금까지 변함없는 자세로 웅상사람 등의 발이 되어 버스를 몰고 있습니다”고 말하는 웅상차고지(용당)에서 정관을 오가는 302번 삼신여객 버스기사 이상춘 씨.

이 노선버스에 올라타는 사람들은 대부분 웅상사람으로 그에게는 자주 낯익은 손님들이다. 따라서 늘 친절과 웃음으로 대하고 있는 그는 무려 21년, 삼신여객에서만 16년 동안 버스 운전대를 잡고 있다.
웅상에서 정관가는 버스 노선은 지난 2014년에 생겼다. 러시아워 때는 주로 학생, 직장인들, 낮 시간에는 할머니, 할아버지 등 어르신들이 주로 이용한다. 대체로 버스기사들은 종점과 차고지까지 왕복해서 운전대만 잡는 줄 알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상하차 출발 시 손님들이 안전 손잡이를 잘 잡고 있는지도 확인해야 하고 뒤의 손님들이 무사히 잘 가고 있는지도 수시로 머리 위의 백밀러를 쳐다보면서 확인해야 한다. 그리고 앞차와 거리, 신호등 등 살펴야 한다. 눈 돌릴 틈도 없이 시간이 부족하다.

이상춘 기사는 언제나 친절하고 안전운행으로 인정받아 손님들의 친절기사 제보 홈페이지의 투서로 지난 2006년, 2016년 운전기사들이 받고 싶어 하는 모범상을 두 번씩이나 받았다. 또 2012년에는 부산시장상인 표창장을 받았다. 이는 친절서비스 엽서, 인터넷 제보로 선발하는 규정이므로 칭찬에 인색하다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서 모범평가를 받지 않으면 못 받는 상이다. 이 상을 받게 되면서 부산유공친절기사회에 가입하게 됐고 거기서 매달 20일에 교통봉사, 독거노인돕기, 집수리봉사 등을 6년 동안 해왔다. 또 장애인 현장학습봉사를 간다.

그러다보니 이 기사에게 팬들이 생겨날 정도이다. 심지어 자주 이 302번 버스를 이용하는 손님들 중 먹을 것을 싸서 그에게 갖다 주기도 한다. 중매를 서주겠다. 여성으로부터 연락해달라는 쪽지도 가끔씩 받는데, 알고 보면 그는 아이가 둘이 딸린 가장이다. 실제로 보기에는 항상 미소를 띤 소년처럼 순수한 총각으로 보인다. 늘 웃음과 친절로 오랜 세월 동안 살다보면 그런 얼굴과 표정이 되는 것은 아닌지 싶을 정도다.

그는 “정년 동안 일을 할 예정이다. 한 번이라도 다른 길을 가 보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다. 버스에서 넓은 세상을 만나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며 친절하게 대하고 봉사하는 것에 대한 보람과 기쁨은 말로 표현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사회에서 가장 평범하고 모범적으로 사는 한 사람이다. 그를 만나고 나니 문득 “평범한 것이 가장 훌륭한 것이다”는 성철 스님이 남긴 명언이 생각난다.
최영재 기자 / 입력 : 2018년 09월 27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장어는 혈관에 좋은 .. 
상가로
단 5분이면 부산에 접.. 
최근 전국적으로 민간.. 
사람들
양산기후행동학교는 .. 
단체
“영산대학교의 인문.. 
따뜻한 이웃
지난 7월 16일, ‘천..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덕계일원 대단지 LH국민임대 아파트 사업진행
덕계동 폐기물산 사업부지 확장 주민들 ‘반발’
웅상 코로나 연이어 10번 양성자 발생
임정섭 제7대 양산시의회 신임의장
“유해물질, 소음, 악취 등과 관련 신속한 후속조치가 이어질 것”
양산시, 2020년 하반기 정기인사 단행
출장중에 소방관이 교통사고 현장 2명 구조
웅상신문 창간 8주년 축하 메시지
˝미래통합당 시의원들 의장단 부정선거 책임져라˝
코로나19 확진 웅상지역 뚫려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Tel: 055-365-2211~2, 051-508-8174 / Fax : 055-912-2213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 /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부산광역시 기장군 월평 1길 7, 1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4,099
오늘 방문자 수 : 826
총 방문자 수 : 14,388,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