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1-21 오후 11:24: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상가로

라라빌리지(LALA VILLAGE)전원주택 분양

우리집은 자연愛(애)있다! 대운산 숲속의 전원주택 현 공사 중
최영재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04일
↑↑ 라라빌리지(LALA VILLAGE)전원주택 조감도
ⓒ 웅상뉴스(웅상신문)
최근 전원주택이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도심에서 벗어나 농어촌 및 산간 일대에 경치좋고 공기좋은 곳에 대다수의 전원주택이 들어서고 있는 추세이다. 양산시에도 몇 년전부터 자연스러운 자리에 곳곳에 전원주택이 들어서고 있다. 웅상지역은 동부양산으로 부산과 울산사이에 있는 위성도시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웅상이 부산 울산 경남을 불과 20분 거리에 오갈 수 있는 자연과 어울려 신흥개발도시로 바뀌어 가면서 교통이 편리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이곳도 몇 년 전부터 산자락 주변을 활용해 전원주택이 들어서고 있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경남 양산시 대운9길(삼호동) 16-97번지에 대운산을 병풍처럼 뒤에 두고 숲에 둘러싸여 자연속에 있는 것 같은 라라빌리지(LALA VILLAGE)라는 전원주택이 들어선다. 현재 공정 40%로 공사를 하고 있다.
대운산 계곡을 끼고 조성되고 있는 이 숲속전원마을은 총 3200여평에 1차로 24가구, 2차 8가구가 들어설 예정이고 평수는 120평부터 250평까지 다양하게 지어질 계획이다.

얼마 전 특수섬유 생산 전문업체 ㈜썬벨트의 부지로서 이 회사에서 직접 시행 시공 분양을 통해 책임 시행을 할 것을 약속하고 있어 안심하고 계약을 할 수 있다.
또 분할 계약을 하면서 부지 개별등기 후 집을 짓기 때문에 다세대 아파트처럼 요즈음 불경기로 인해 부도, 미분양 등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지목은 자연녹지이기 때문에 전체부지 20%의 바닥면적의 집을 지을 수 있는 부지이다. 이를 기반으로 시행 시공사인 썬밸트 측은 복층으로 된 주택과 잔디가 깔린 외형 구조 위에 고급 인테리어로 실내를 마감하는 설계대로 지을 계획이다. 대운산을 끼고 모여사는 우아한 전원마을 이루는 모습을 곧 보게 될 것이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특징으로는 토목 건축허가(건축바로 착공하실분 환영), 도시가스 설치인입, 편리한 교통(7번 국도 부산-울산 자동차 전용도로 IC인근), 지하 180m 암반수, 대운산 자연휴양림 인접, 대운산약수터(휴게쉼터 공간확보), 웅상중앙병원, 효암고, 서창고, 서창중, 대운초, 롯데마트 등 각종 편익시설이 인접되어 있다. 도심지와는 불과 5분거리로 도심과 자연을 오가는 전원주택으로서 안성마춤이다.

분양가격은 부지는 평당 170만원대이고 건축비는 550만원대로 120평형 경우 3억 8천여만원이며 주택분양대출을 70%까지 받을 수 있다. 따지고 보면 내집마련하는 데 30평형이 3~4억하는 아파트보다 싸고 개별등기로 자기 땅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지역의 모 부동산업체는 “현실적으로 논과 밭도 300여만원하는 웅상지역에서 170만원대라면 비교적 싼편이다”고 말한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최영재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04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뒷골생오리(대표 박기.. 
장어는 혈관에 좋은 .. 
상가로
사송신도시 더샵데시.. 
지난 18일 ㈜서원유통.. 
사람들
양산기후행동학교는 .. 
단체
다이아몬드 컨트리클.. 
따뜻한 이웃
지역업체 좋은숨침구(..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웅상, 또 달아나는 내집마련
동서양산(주진~상북)을 연결하는 1028호선 조속한 건설 촉구
정관선 2017년과 동일한 3위, 기장선은 2017년 5위에서 7위 하락
2021년 신축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도사견 등 맹견 5종, 보험 안들면 300만원 문다
`선거법 위반 혐의` 김일권 양산시장, 직무유지
기장군 해안가 캠핑카·차박 못한다
동해 간절곶 해돋이 장면 특별 생방송으로 중계한다
웅상유치원‧어린이집, 취약계층 후원금 및 후원물품 전달 ‘꼬마산타의 선물’
2020년 울산지역 건설업체 하도급 수주 2,567억 원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Tel: 055-365-2211~2, 051-508-8174 / Fax : 055-912-2213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 /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기장)부산시 기장군 월평1길 7, 1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360
오늘 방문자 수 : 540
총 방문자 수 : 16,140,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