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7-19 오후 10:00: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초점

천불사 실버타운 입주자 노인들 정상화 호소

‘부모은중선원 실버타운’운영 정상화 및 관리자 변경 요구
관리운영주체 불분명으로 비참한 나날 보내, 기자회견 통해 호소

최철근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25일
↑↑ 부모은중선원 실버타운’ 입주자 노인들은 24일 오전 11시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부모은중선원 실버타운’ 운영 정상화가 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천불사(경남 양산시 매곡4길 35(매곡동)) 내 ‘부모은중선원 실버타운’ 입주자 노인들(거주자 모임 회장 박 채 석 외 59명)은 24일 오전 11시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부모은중선원 실버타운’ 일련의 운영상 문제를 제시하면서 정상화가 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거주자 모임 회장 박 채 석 외 59명은 ‘부모은중선원 실버타운’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 등 관련기관에 탄원하는 등 그동안 운영 정상화 및 관리자 변경을 요구하고 있으나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자 불편한 몸을 이끌고 이 같은 눈물겨운 투쟁을 하고 있다.

박채석 회장은 이 자리에서 “양산시 매곡동에 있는 천불사 창건한 도봉스님에 의해 부모님을 모시기 위한 이른바 요양원 같은 부모은중선원 실버타운이 절 옆편에 지어지면서 당시 몸이 불편한 노인들을 실버타운에 모셔 봉양하며 여기서 여생을 마칠 것으로 생각하고 죽으면 사찰 내에 있는 납골당까지 모셔준다고까지 약속을 하여 우리 노인들은 이를 믿고 지난 1987년 한 사람당 3,000만원에서 8,000만원까지 내고 입주를 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2013년 2월 도봉 스님이 입적한 후 6년여 동안 제대로 관리가 되지 않았고, 그로 인해 때로는 1개월씩 배식이 되지 않아 식사도 거르는 날이 많았다”면서 “보일러 등 잦은 시설 고장으로 거주자들이 단체로 동사할 뻔한 적도 있었으며, 몇 분은 그 충격으로 죽음을 맞이해야 하는 비참한 생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말을 이었다.

그들은 “현재까지 천불사가 실버타운에도 손을 놓은 듯한 비참한 운영이 지속 되고 있는 실정이다”며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서 현재 사찰 입장으로서는 실버타운의 관리권을 상실한 상태다 보니 노인들에게 제대로 된 관리는 고사하고 숨지더라도 납골당에 모셔지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들은 또 “복지국가를 표방하는 대한민국에서 어찌 이런 상황이 가당치나 한 상황입니까? 이런 문제를 수십 년 간 방치하고 있다는 것은 담당 공무원의 직무유기며 국가적인 망신 사례라고 말하면서 부디 생애가 얼마 남지 않은 노인들이 앞 날 걱정 없이 맘 편히 지내다가 갈 수 있도록 이 문제를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자신들의 일로 생각하고 자신 일처럼 하루속히 해결해 주시기를 두 손 모아 간곡히 청원 드리고 애원한다”고 호소했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박 회장은 “현재 부모은중선원 실버타운은 벽에 곰팡이가 피어 위생상 문제가 있으며 군데군데 물도 새어 당장 보수가 필요한 곳도 여러 곳이 있으며 거주자들이 대부분 고령자라 몸이 아픈 상태에서 관리가 안 되다 보니 거주자들이 더욱 힘든 생활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며 그 때문에 여러 번 자살소동까지 벌어지기도 했다”고 말하면서 “거주자들은 대부분 75세에서 95세에 이르는 고령자들이며 또 대부분 국가유공자이거나 기초수급자 또는 차상위계층 수급자로서 형편이 어려운 분들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사정이 이러한데도 부모은중선원의 관리주체는 현재에도 관리인이 지난 과거에 입적한 도봉스님으로 되어 있다 보니 절 측에서도 관리 및 환경 개선에 한계가 있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박회장외 그들은 “양산시 등 관련 단체나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단체에서 노인복지 및 개선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관리를 해 주지 않으면 사각지대에 몰린 이들의 비참한 죽음을 맞이해야만 하는 실정이다”고 호소했다.

그들은 현재 천불사 측에서도 관리자가 현 주지가 아닌 과거 도봉 스님으로 되어있어 관리에 법적 문제 등 한계가 있다고 하며, 오갈데 없는 노인들로서는 하루빨리 관리자가 새롭게 지정되기 바라는 마음이라고 하며, 조속히 관리자 변경을 요구했다.

한편 천불사은중선원 실버타운 거주자 모임 회장 박채석 외 59명의 어르신들은 현재까지 양산시청, 천불사납골당, 청와대국민청원 등 다각으로 도움을 요청했지만 별다른 개선이 없자 현재에도 불편한 몸으로 인근에 있는 대통령 사저로 몰려가 농성을 벌이고 있다.

부모은중선원 실버타운’ 입주자 노인들은 24일 오전 11시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부모은중선원 실버타운’ 운영 정상화가 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최철근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25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여름시즌! 바다보다 .. 
글자가 들어가는 것은.. 
사람들
“주민들을 대표해서 .. 
단체
우리 세대는 미래 세.. 
따뜻한 이웃
지난 6월 19일 웅상라..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동일2차 아파트 덕계2마을 주민들, ˝의혹을 밝혀라”
일본 국보급 차사발 수출한 법기 요지… 드디어 옛 명성 되찾나
양산예총 (사)한국미술․사진협회 초청 작품 전시회 열려
기고/양산시 동면 법기리 요지 복원을 촉구하면서...
글로벌 대성사 봉사회, 마을회관 봉사활동 실시
온라인 카페‘웅상이야기’이웃돕기 성금 기탁
통도사 주지 현문스님, 취임진산식 생략하고 일체 비용 기부
양산시, 소주동 수상한 도로 진상조사 착수
양산시 2019 하반기 정기인사 발령
덕계동 2마을 일부 주민들 “한푼도 못받았다”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층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최지이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291
오늘 방문자 수 : 1,744
총 방문자 수 : 10,192,6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