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4 오후 12:52: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

2050년 장기요양보험 급여 2018년 3.88배로 급증

서형수 의원, 국민건강보험공단 제출‘5세 연령계층별 급여비’자료 분석
최철근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6일
↑↑ 서형수 국회의원(경남 양산을)
ⓒ 웅상뉴스(웅상신문)
지난 8월 5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8 노인장기요양보험통계연보>를 발간하며 장기요양보험 주요 실적을 발표했다. 장기요양보험 인정자는 670,810명으로 전년 대비 14.6%가 증가하였고, 총 연간 급여비는 7조670억원으로 전년 대비 22.7%나 늘어났다. 
ladies quality watches
인정기준의 완화나 급여단가의 인상으로 인정자나 급여비가 상승한 부분도 있겠으나, 고령화에 따른 연령계층별 인구변화가 앞으로 장기요양보험 급여비 상승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서형수의원실(경남 양산을)에서 공단에 요청하여 확보한 5세 단위 연령계층별 인정자와 급여비 내역에 따르면, 연령계층이 높아지면서 인정자 비율이나 연간 평균 급여비가 급격하게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계층별 총인구 대비 장기요양보험 인정자 비율을 나타내는 인정율은 65세에서 69세까지는 1.5%에 불과하지만 75세부터 79세까지는 8.4%, 85세부터 89세까지는 29.8%, 95세 이상은 41.7%로 높아진다.  인정자 1인 평균 연간 급여비도 65세부터 69세까지는 897만원, 75세부터 79세까지는 953만원, 85세부터 89세까지는 1,139만원, 95세 이상은 1,525만원으로 늘어난다(전체 평균 급여비는 1,060만원).

이러한 연령계층별 인정율과 평균 급여비가 앞으로 변하지 않는다고 가정하고, 금년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인구특별추계에 이 숫자를 대입하여 향후 노인장기요양보험 인정자와 급여비를 추계하여 보면, 2030년에는 인정자 113만명, 급여비 112조 2,359억원이 되고, 2050년에는 인정자 248만명, 급여비 27조 9,513억원으로 늘어나며, 장래인구추계 마지막 해인 2067년에는 인정자수 274만명, 급여비 32조 914억원에 이르게 된다. 이러한 숫자도 인정기준이나 급여단가를 현재 수준에서 억제하는 것을 전제로 계산한 것이다.

연령계층별 급여비 총액과 그 구성 비중도 해가 가면서 85세 이상의 후기 고령자 특히 95세 이상의 최후기고령자에게로 집중되게 된다.

서형수 의원은 “인구고령화의 영향은 다양한 부문에 걸쳐 급속히 나타날 것이며 장기요양보험의 지출 급증은 그 중에서도 가장 1차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고령화의 진행 속도와 수가 인상 등 장기요양보험 지출급증에 대비한 재정대책과 함께 후기고령자를 중심으로 한 장기요양서비스의 전달방식 변화 등 다각적인 정책모색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최철근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6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양산시 덕계동에도 전.. 
양산시 어곡동에 대단.. 
사람들
전국적으로 고고장구.. 
단체
배움의 때를 놓친 근.. 
따뜻한 이웃
지난 11일부터 13일까..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2019 살맛나는 덕계동 한마음축제 열려
주민들과 함께하는 제7회 평산동 한마당잔치 열려
와이즈유 조리예술학부, 보훈가족에 요리봉사
이정동 양산경찰서장 인터뷰/부쩍 늘어난 음주단속에 대해 묻는다
소주동 한마음축전 및 경로잔치 성황리 열려
올해 말 웅상인구 숙원의 10만 넘어 서나
양산시 어곡동에 대단위 아파트가 들어선다.
허용복 외길 인생, 야당 정치 30년/“야당 정치는 이렇게 하는 것이다 말하고 싶었다”
양산문화 발전을 위한 시민 토론회 열린다
우리마트, 동면 금산리 일대 `대형 종합쇼핑몰` 건립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층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최지이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996
오늘 방문자 수 : 5,882
총 방문자 수 : 11,025,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