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2 오후 01:23: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대학

와이즈유, 부산 마이스 전문가 배출 선도!

전시컨벤션관광전공 재학생, 국제전시기획사 자격증시험 81% 합격
김경희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1일
와이즈유 호텔관광학부 전시컨벤션관광전공 재학생들이 서울 코엑스에서 전시장 구조설계 및 부스 디자인 현장학습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와이즈유(영산대학교, 총장 부구욱) 호텔관광학부 전시컨벤션관광전공(학과장 오창호) 재학생들이 지난해 국제전시기획사 자격증 시험에 21명이 응시해 17명이 자격증을 취득, 81%의 높은 합격률을 보였다.

와이즈유는 올해부터 4년제 대학 학부과정으로는 국내 최초로 학과 명칭에 '전시'가 포함된 ‘전시컨벤션관광전공’을 개설했다. 특히 이같은 성과는 최근 부산의 국제관광도시 선정과 관련해 지역 관광산업을 견인할 수 있는 전시컨벤션 기획사 등 전문인력 양성에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자격증 시험을 주관하고 있는 (사)한국전시주최자협회(회장 조민제)는 우리나라 전시산업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승인한 유일한 대표기관으로서 회원사들은 전국의 전시컨벤션센터, 민간전시주최자(PEO) 등 100여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다.

(사)한국전시주최자협회에 따르면 모터쇼, 지스타, 카페쇼, 코마린 등의 전시산업이 급성장하여 경제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는 시점에서 전시기획 전문가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전시기획 분야 자격 체계의 부재로 현업에서 필요한 인재에 대한 자격 및 역량 검증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채용하고 있어 큰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때문에 (사)한국전시주최자협회는 전시회 기획, 마케팅, 운영 및 사후관리 등 현장중심의 지식을 가지고 상호 소통가능하며 관련 제반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지를 검증하는 자격증 제도를 마련했다. 국제전시기획사 자격증 시험은 마이스 전공 대학생뿐만 아니라 현재 마이스 기업에 재직중인 종사원 그리고 일반인 비전공자들도 많이 응시하고 있는 시험이기 때문에 그 수요는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오창호 교수는 “부산 마이스산업의 애로사항중 하나가 전문 인력의 부족이라고 강조하면서 이러한 자격증 제도가 활성화되어 부산의 많은 마이스 관련 전공 학생들이 능력을 검증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또 오 교수는 “하지만 국제전시기획사 자격증 시험은 서울에서만 응시가 가능하기 때문에 비용과 시간 면에서 많은 부담이 있다”면서 “부산의 많은 사람들이 자격증 시험을 볼 수 있는 여건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사)한국전시주최자협회 조민제 회장은 “국제전시기획사 자격증 시험은 현재 재직중인 종사자들도 쉽게 합격하기 어려운 시험이기 때문에 서울 쪽의 업계에서는 국제전시기획사 자격증을 취업과 연봉협상에서 가산점을 부여하고 있는 곳이 많아 자격증 취득의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김경희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1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해운대구(구청장 홍순.. 
양산시 덕계동에도 전.. 
사람들
양산시 삼호동 웅상푸.. 
단체
“제일 중요한 것은 .. 
따뜻한 이웃
양산천성산철쭉회(회..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법기리 차사발, 올해 10월 말에서 11월 말까지 교토에서 전시회 개최
코아루 아파트 앞 아파트 건립, 주민들 반발
김두관 의원, 양산 본토에서 을지역 공식 출마 선언
도예가 외길 40년, 아름다운 예술품 `천목` 만들어
박인, 4.15총선 국회의원 선거 을지역 출사표
격전지를 달리는 웅상선거
“봉사하는 정신과 배려하는 마음으로 지역에 기여하겠다”
김두관 의원, “양산을 부·울·경 메가시티 산업경제 중심지로”
조정제 ㈜우연 대표이사, 양산시육상연맹 회장 취임
청정냉동 윤종운 대표, 4.15총선 국회의원 선거 을지역 출사표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356
오늘 방문자 수 : 10,108
총 방문자 수 : 12,472,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