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1 오후 06:06: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초점

대학에서 알리는 육교 위 불법광고물 안전 위협

길이 40m대형 현수막을 십수년간 마치 자신의 광고물 게시대처럼 사용
최철근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4일
↑↑ 웅상을 관통하는 7호국도 육교 두 곳에 양산시에 연고를 두고 있는 대학에서 알리는 불법현수막이 걸려 있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양산시 지역에 연고를 두고 있는 대학에서 알리는 불법현수막이 웅상을 관통하는 7호 국도 육교 위에 장기간 설치돼 있어 안전에 위협이 되고 있다.

이러한 불법 게시는 양산시 현수막 지정 게시대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 학교가 십수년간 행사 모집 등을 알리는 내용의 길이 40m대형 현수막을 마치 광고물 자신의 게시대처럼 사용해 온 것이다. 이번에도 웅상지역 내 있는 육교마다 2개의 현수막을 설치하고 있다. 준법을 행해야 할 대학이 얼굴에 먹칠을 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양산시에서 항상 불법단속으로 수거하고 벌금도 부과하지만 육교에 설치를 하는 불법광고물은 조치를 잘 취하지 않는다는 맹점 때문에 수시로 게시를 하게 되며 다른 업소 현수막도 버젓이 덩달아 게시해 더욱 위험하고 미관마저 해쳐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지역 한 단체 관계자는 “높은 육교에 현수막을 다는 행위는 자칫 줄이 풀리거나 끊어 질 경우 긴 현수막이 아래로 떨어지면 한쪽만 내려오는데 달리는 자동차가 대형사고에 노출되는 위험천만한 일이지만 안전불감증이 된 것같은 시민들이 잘 모르고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또 7호 국도 가에서 영업을 하는 한 가게 사장은 “도로 위 육교는 가려지는 물체가 없는데다 위치가 높기 때문에 바람이 많이 부는 편이다”며 “요즘같이 바람이 세게 부는 날이면 현수막을 지탱하는 각목이 심하게 흔들리면서 철제 육교를 때리며 울리는 소리가 크게 들려 밤이면 상당히 시끄럽고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교육하고 준법을 해야 할 대학에서 이같은 위험으로부터 시민들이 안전에 위협을 받는 일을 해서야 되겠느냐”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양산시 웅상출장소 관계자는 “요즘은 웅상에 전역 불법현수막 단속을 집중적으로 하고 있다”며 “현장에서 일하는 직원들에게 확인해서 육교에도 단속, 처벌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에 의거하면 제17조의3(벌칙) 제5조제2항제2호를 위반하여 금지광고물을 제작ㆍ표시한 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최철근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4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장어는 혈관에 좋은 ..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경남 양산시 웅상지역.. 
강동열 대표는 지난 1.. 
사람들
양산기후행동학교는 .. 
단체
국제라이온스협회 35.. 
따뜻한 이웃
웅상종합사회복지관(..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웅상에서 가짜연료 주유소 적발 처벌
동남권 광역전철 어떻게 놓을 것인가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시민들의 행동과 다각적인 대책 등을 계속적 제기할 것˝
웅상신문 독자 여러분! 민족고유의 대명절인 추석을 맞았습니다
‘동남권(부산-웅상-울산) 광역철도’ 건설 속도낸다
예술단 창단 5년을 되돌아 보면서~~~
웅상에서도 민주당 주요당직자 임명
동남권 철도 건설 웅상부터 바란다
바르게살기 덕계동위원회 추석맞이 후원물품 전달
메이커스페이스 퓨처팩토리, 4차산업 메이커 문화 체험 프로그램 참여자 모집!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Tel: 055-365-2211~2, 051-508-8174 / Fax : 055-912-2213
발행인·편집인 : 최지이 /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952
오늘 방문자 수 : 1,002
총 방문자 수 : 15,278,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