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6-03 오전 10:08: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초점

“웅상의 노인들 휴일이면 갈 곳 없다”

웅상에 노인을 위한 시설 토일, 휴일이면 문닫아
경제력 없는 노후를 위해 시설 개방으로 여가를 보낼 수 있도록 해야

김경희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04일
↑↑ 평산동 휴일 한공원에 갈곳없는 노인들이 모여서 앉아 있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웅상에 노인복지관이나 종합사회복지관이나 행정복지센터가 운영하는 노인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공휴일이면 문을 닫거나 전무한 상태여서 금요일 저녁부터 일요일까지 노인들이 갈 곳이 없어 외롭고 무료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웅상출장소와 각 행정복지센터는 행정업무 외 이에 관한 시설이 아예 없고 웅상문화센터에도 노인들이 이용할 수 있는 전용 시설이 없다. 웅상종합사회복지관은 토요일만 1층에 일부 시설을 개방되어 있으나 웅상노인복지관은 휴일이면 아예 문을 굳게 닫고 있는 실정이다.

웅상의 노인들은 휴무일이면 일부 등산을 비롯해 운동을 하면서 친목활동을 하는 노인들도 있지만 대부분의 노인들은 대화상대도 없이 종일 TV 앞에서 시간을 보내거나 아니면 공원에 앉아 있거나 경로당에 가거나 한다.

이렇게 무료하게 시간을 보내는 원인은 돈도 부족하고 교통이용의 어려움도 있고 정보도 부족하고 사회적 지원 결핍 등으로 파악된다. 그나마 주중에는 저렴한 돈으로 혹은 무료로 노인복지관이나 종합사회복지관이나 행정복지센터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해서 시간을 보낼 수 있지만 주말에는 그 어느 곳에도 노인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없다.

이에 대해 양산시장의 웅상 4개동 순회 간담회 때마다 일부 노인들이 휴무일에도 노인들을 위한 일부 시설만이라도 개방해 사용을 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요구가 빈번하게 있었으나 별 대책은 없다.

덕계동 정모씨(67)는 “휴무일이면 노인정에 가려고 해도 좁거나 여성분들만 자리를 차지하고 있어 잘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서창동 김 모씨(72)는 “토일이나 휴무일은 웅상의 노인을 위한 시설들이 토요일 한 곳 빼고는 문을 닫아 노인정 외는 달리 갈 곳이 없는 실정이다”며 “현재 있는 시설을 조금이라도 개방해 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웅상종합사회복지관 관계자는 “토요일에 아동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담당자가 출근을 안해 노인들을 위한 프로그램은 없으며, 장년 건강실과 물리치료 받는 공간은 당직자가 출근하여 열어놓고 있다. 주로 바둑을 두시는 일이 많다”고 말했다. 웅상노인복지관은 현재 주말에 운영을 하지 않고 있다.

지역단체 관계자는 “양산시의 관청이나 노인시설이 금요일 저녁부터 일요일과 공휴일에는 웅상지역이 외부관련 행정과 노인을 위한 시설을 문을 닫고 있다”며 “이제는 노인들도 체력이 과거에 비해 많이 증강되는 시대다. 대체로 경제력이 없는 이들을 위한 시설 개방으로 여가를 보낼 수 있도록 해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04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최근 전국적으로 민간.. 
‘참조은 상회’의 30.. 
사람들
“보험료는 목적에 따.. 
단체
지난 4월 3일 웅상노.. 
따뜻한 이웃
지난 26일 양산시 평..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코로나 이긴 ‘오늘은 칼국수’ 집
웅상에 최초의 사설 문화공간 생겼다
웅상은 트램보다 지하철
양산시의회 국토교통부 연구개발사업 MOU관련 간담회 개최
평산파출소 본격적으로 문 열었다
양산시, 5월 1일자 수시인사 단행이정희 물금읍장·이명기 상하수도사업소장 발령
양산시의회 이장호 의원 이웃돕기 후원품 기탁
김일권 양산시장 등 관리자 공무원 재난지원금 기부
양산시 드림스타트 ‘성장지원 꾸러미’ 지원
웅상노인복지관 사랑의 여름 김치나누기 행사 실시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2,602
오늘 방문자 수 : 2,674
총 방문자 수 : 13,588,0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