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4 오후 04:31: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시정/알림

올해부터 닭·오리·계란도 이력제 시행

소‧돼지 이어 가금산물에도 이력제 확대
최영재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06일
소와 돼지에만 적용됐던 축산물 이력제가 올해부터 닭·오리·계란까지 확대된다. 이들 축산물에 대한 사육·유통 정보가 이력번호를 통해 공개되어 소비자 신뢰가 강화되고 위생문제 발생 시 신속한 유통차단이 가능해진다.

양산시에 따르면 기존 소와 돼지에 적용해온 축산물 이력제가 올해 1월 1일부터 닭·오리·계란까지 확대 시행된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닭·오리·계란도 사육·도축·포장·판매 단계별 이력을 이력번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양산시에는 20개 양계 농가에서 88만수의 닭을 사육 중이며, 식용란선별포장업체 4개소가 영업 중이다.

관내 닭·오리농장은 농장 등록, 가축 이동 신고, 사육 현황 신고가 의무화되어 매달 말 사육 현황을 축산물품질평가원에 신고해야 한다. 도축 단계에선 이력번호를 신청·표시하고, 도축 처리 결과와 거래 내역을 신고해야 한다. 식용란선별포장업체는 계란 선별포장 시 축산물품질평가원 이력관리시스템을 통해 이력번호를 발급받아 포장지에 표시하고, 판매점 등과 거래한 내역을 신고해야 한다.

한편 시에서는 관내 닭·오리농장 및 식용란 취급업체에서 이력제 확대 시행을 준수하도록 지속적으로 홍보 및 현장점검에 나서고 있다.
최영재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06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해운대구(구청장 홍순.. 
양산시 덕계동에도 전.. 
사람들
양산시 삼호동 웅상푸.. 
단체
“제일 중요한 것은 .. 
따뜻한 이웃
지난 1월 18일 (재)양..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웅상은 아직 뚫리지 않아
법기리 차사발, 올해 10월 말에서 11월 말까지 교토에서 전시회 개최
코아루 아파트 앞 아파트 건립, 주민들 반발
김두관 의원, 양산 본토에서 을지역 공식 출마 선언
도예가 외길 40년, 아름다운 예술품 `천목` 만들어
격전지를 달리는 웅상선거
“봉사하는 정신과 배려하는 마음으로 지역에 기여하겠다”
조정제 ㈜우연 대표이사, 양산시육상연맹 회장 취임
김두관 의원, “양산을 부·울·경 메가시티 산업경제 중심지로”
청정냉동 윤종운 대표, 4.15총선 국회의원 선거 을지역 출사표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1,109
오늘 방문자 수 : 748
총 방문자 수 : 12,497,9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