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1-23 오전 11:51: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기장정관

정관선 2017년과 동일한 3위, 기장선은 2017년 5위에서 7위 하락

‘도시철도 기장선·정관선 조기유치TF팀’ 가동
기장군수 “부산시와 국토부는 기재부 예비타당성 조사대상 사업에 선정하라”

최철근 기자 / 입력 : 2020년 12월 31일
↑↑ 기장선,노포정관선 노선도
ⓒ 웅상뉴스(웅상신문)
지난 12월 22일 부산시에서 발표한 ‘부산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2차)안’에서 도시철도 정관선의 투자우선순위가 2017년과 같은 3위로 제자리이고 2017년에 5위였던 기장선이 7위로 하락하자 기장군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기장군은 1월 초 부산시와 국토부를 방문해 엄중 항의할 계획이다. 또 군수를 단장, 부군수를 부단장으로 하는 ‘도시철도 기장선·정관선 조기유치TF팀’을 가동하고 2017년 9월 출범한 ‘도시철도 기장선·정관선 범군민유치위원회’와도 협조 체계를 더욱 강력히 구축해나갈 방침이다.

기장군은 도시철도 기장선·정관선의 유치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범군민 서명운동을 벌여 11만 6천여명의 서명을 받아 정부에 제출하고, 지난 6월 부산시 교통국 방문, 10월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를 방문하는 등 국회·기재부·교통부·한국연구개발원 등 지난 8년 동안 160여 차례에 걸쳐 관계 기관을 직접 찾아다니며 도시철도 유치에 총력을 쏟아 부었다.

기장선의 경우 2012년 부산시 도시철도 기본계획 노선으로 반영되고 2013년 기재부 예비타당성 조사대상사업으로 선정됐으나, 2017년 3월 기재부 KDI 최종심사 결과 경제성 부족으로 아쉽게 선정되지 못했고, 정관선의 경우도 2017년 부산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노선으로 고시되고 2018년4월 국토부 투자심의를 통과했으나 2018년 6월 기재부 사업선정 자문회의에서 미선정된 바 있다.

기장군은 기장선의 투자순위 하락은 기장군의 급증하는 인구와 도시 인프라 개발·확충의 사회적 환경 변화, 원전이 입지한 지리적 특성 등이 전혀 고려되지 않아 사업타당성이 결여된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올해 입주가 시작된 일광신도시 교통수요 증가와 함께 장안 택지개발지구,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산업단지, 수출용 신형연구로, 중입자가속기 치료센터, 부산종합촬영소,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 등이 속속 들어서며 산업·의료·관광·체육 관련 유동인구가 증가하는 만큼 도시철도 이용 예상수요도 이전 조사 때보다 더 높아졌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도시철도 기장선은 부산도시철도 4호선을 기장읍과 일광신도시까지 연장해 기장군과 부산광역시를 연결하는 노선으로 안평역에서 일광신도시까지 총연장 7.1km(5개 정거장), 사업비는 3,721억 원 소요된다.

도시철도 정관선은 신정선(노포~정관월평)과 병합해 노포정관선으로 명칭이 변경됐다. ‘노포정관선’은 당초 신정선(노포~정관월평)과 노포선을 연결한 노선으로 도시철도 1호선 노포역에서 월평, 정관신도시를 지나 좌천역까지 총연장 22.97km(22개 정거장)의 노면전차로 사업비는 5,426억 원이다. 이는 동해선(좌천역)과의 환승으로 부산도심권에 대한 접근성 향상과 광역교통망을 확충하는 노선이다.

현재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대도시권광역교통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에 신정선(노포~정관월평) 구간인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노선 반영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기장군수는 “부산시의 도시철도망구축계획 공청회에서 정관선은 2017년과 같은 3위로 제자리걸음이고, 2017년 5위이던 기장선은 7위로 밀려났다. 기장군의 현실을 무시한 전형적인 고무줄 잣대인 부산시의 도시철도 행정에 17만 3천 군민들과 함께 실망을 넘어 개탄을 금할 길이 없다. 2013년 도시철도 기장선 사업을 추진할 당시에도 기획재정부는 기장선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인정한 바 있다.

기획재정부 담당자도 ‘기장선은 도시철도4호선의 missing link(미연결구간)다. 조기에 연결해 부산시 전체 도시철도 순환노선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시의 계획대로라면 도시철도 정관선과 기장선은 향후 20년 안에도 착공조차 기대할 수 없다. 부산시와 국토교통부는 도시철도 기장선과 정관선을 내년도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1순위, 2순위로 반드시 선정할 것을 17만3천 기장군민과 함께 엄중 촉구한다”며 강력 반발했다.

이어 기장군수는 “도시철도 기장선·정관선은 원전사고 시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는 유일한 대규모 교통수단이다. 17만 3천 기장군민과 340만 부산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줄 유일한 생명선이다. 기장군은 세계 최대 원자력발전소 밀집지역으로 기장군민들은 지난 40여년간 희생과 고통을 감내하며 국가전력 보급기지 역할을 해왔다. 이제는 부산시와 중앙정부가 나서서 이에 대한 보상을 할 차례다. 그 시작이 바로 도시철도 기장선과 정관선이다”고 강조했다.
최철근 기자 / 입력 : 2020년 12월 31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뒷골생오리(대표 박기.. 
장어는 혈관에 좋은 .. 
상가로
사송신도시 더샵데시.. 
지난 18일 ㈜서원유통.. 
사람들
양산기후행동학교는 .. 
단체
다이아몬드 컨트리클.. 
따뜻한 이웃
지역업체 좋은숨침구(..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동서양산(주진~상북)을 연결하는 1028호선 조속한 건설 촉구
정관선 2017년과 동일한 3위, 기장선은 2017년 5위에서 7위 하락
2021년 신축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한옥문 도의원, ‘웅상에서 상북 곧 뚫린다˝
도사견 등 맹견 5종, 보험 안들면 300만원 문다
`선거법 위반 혐의` 김일권 양산시장, 직무유지
기장군 해안가 캠핑카·차박 못한다
동해 간절곶 해돋이 장면 특별 생방송으로 중계한다
웅상유치원‧어린이집, 취약계층 후원금 및 후원물품 전달 ‘꼬마산타의 선물’
2020년 울산지역 건설업체 하도급 수주 2,567억 원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Tel: 055-365-2211~2, 051-508-8174 / Fax : 055-912-2213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 /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07호 (기장)부산시 기장군 월평1길 7, 1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114
오늘 방문자 수 : 6,092
총 방문자 수 : 16,155,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