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18 오전 08:59: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일반

웅상체육공원, 솔밭공원 지키는 쪽으로 사업 진행

양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주민 청원 첫 심의
‘야구장을 조성 반대’ 청원을 통해 사업을 다시 살펴

최철근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1일
↑↑ 지난 8일 양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웅상체육공원 생활체육시설 조성의 건’에 대한 승인 취소를 요구하는 청원심의를 위해 현장 답사를 하고 있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웅상체육공원 솔밭을 지키는 사람들' 청원인 대표(이주호외 1,330명)과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의장 윤영주)은 이달 초부터 '웅상체육공원 솔밭 지키기' 운동을 하면서 지난달 19일 양산시의회에 청원을 했다.

이들은 웅상야구장 조성에 따른 잔디광장의 손실과 주차시설 설치로 인한 솔밭공원 훼손을 우려해 2019년 수시분 공유재산관리 계획안 중 “웅상체육공원 생활체육시설 조성의 건”을 취소요구 했다.

이에 지난 8일 양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정석자)는 지난 제160회 양산시의회 임시회에서 최종 승인된 ‘웅상체육공원 생활체육시설 조성의 건’에 대한 승인 취소를 요구하는 청원을 양산시의회 개원 이래 처음으로 심의한 결과 본 회의에 부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기획행정위원회는 심의를 통해“공유재산관리계획은 추후 예산 편성을 위한 사전 절차이고 이미 총 사업비 19억 2천만원 중 실시설계 및 사전공사 발주를 위한 예산 4억 2천만원이 2019년 양산시 예산으로 확정되어 사업이 추진 중에 있으므로 이 사업에 대한 취소 또는 중단에 관한 사항은 양산시의 고유사무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청원의 이유가 있다 할지라도 이를 행함으로써 얻는 실익이 없으므로 ‘양산시의회 청원 심사규칙’ 제10조에 따라 예산사정 등 현실적으로 그 실현이 불가능한 경우로 보아 본회의에 부의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다.

정석자 위원장은 사업추진 부서인 양산시 체육지원과에 “청원인들의 우려를 잘 살펴 솔밭공원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사업을 추진해달라고 당부했으며 본 청원을 통해 사업을 다시 살펴볼 수 있어 유익했다”며 청원 첫 심의의 소회를 밝혔다.

한편 지난 7월 양산의 야구동호인이 100여 클럽에 3천여 명으로 계속 늘어나는 추세면서 특히 웅상에는 이러한 시설없어 야구장 설립의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웅상체육공원 부지 내 11,446㎡ 면적의 자연녹지에 사업비 19억 원을 들여 2020년 12월까지 야구장을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최철근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1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한국필립모리스㈜ (대.. 
여름시즌! 바다보다 .. 
사람들
“주민들을 대표해서 .. 
단체
배움의 때를 놓친 근.. 
따뜻한 이웃
무더위가 한창인 지..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동부양산 입주 전 신설아파트 한시름 들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일반공정선거지원단 모집
우리는 왜 남미에 갔을까 여행의 시작
작금의 일본 경제침탈을 대하며
웅상신문, 이제 7년의 세월을 넘어
부산국학원, “독립운동가 백산 안희제선생의 애국애족정신” 학술대회
부산국학원, 학술세미나 개최
시민단체 ‘웅상체육공원 솔밭 지키기’
˝먼저 살기 좋은 도시 만드는데 주력해야, 인구유입 경제력 가치 창출 뒤따른다˝
양산 음주사고 절반으로 내려 50%↓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층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최지이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765
오늘 방문자 수 : 4,425
총 방문자 수 : 10,477,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