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4-19 오후 04:53: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웅상의 사람들

<이 사람> 김길만 모래조각가

웅상에서 국내 모래조각의 개척, 세계가 주목
김경희 기자 / 입력 : 2017년 08월 28일
↑↑ 김길만 모래조각가
ⓒ 웅상뉴스(웅상신문)
김길만 모래조각가를 인터뷰한 것은 웅상에 국내 모래조각의 개척자라는 평가와 함께 독보적인 위치에 올라 있으며 세계가 주목하는 모래조각가가 있다는 한 시민의 제보를 받고서였다. 평산동에 위치한 커피숍에서 만난 그는 모자를 깊게 눌러쓰고 있었고 햇볕에 탄 얼굴은 약간 검고 단단해 보였고 조각가 특유의 분위기를 풍겼다.

“원래 미술을 했지만 형편 때문에 대학 진학이 어려웠다. 돈이 안 들면서 자유롭게 창작할 수 있는 것을 구상 중에 우연히 해운대에 놀러갔다가 모래를 만졌다. 손에 닿는 모래의 감촉이 좋았다. 그래서 시작했다.”

김길만 모래조각가는 1987년부터 모래조각을 시작한 계기를 말했다. 그 당시 모래조각이란 용어 자체가 없었다. 모래의 감촉에 이끌려 무작정 해운대 백사장을 찾아 모래조각을 했던 김길만 조각하는 1988년 처음 생긴 모래조각대회에 입상을 하면서 심사위원도 하고 주위의 큰 관심을 받게 됐다. 1995년 KBS `이것이 인생이다`에 방영되는 등 언론과 방송을 통해 소개가 됐고 유명 작가의 반열에 올라섰고 국내 최고 모래조각가란 타이틀이 붙고 각종 행사에 최고의 대우를 받고 있다.

“사람들이 하루살이 작가라고 하기도 해요. 어차피 없어질 건데, 왜 사서 고생을 하느냐고. 사실 내 작품은 내일이 없습니다. 하지만 세월이 지나서 보람을 느꼈는데, 그것은 바로 내 작품이 교과서에 실린 것을 발견했을 때입니다.”

그 전말은 이렇다. 모래조각이 2009년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시행한 심사에서 적합 판정을 받아 중학교 미술교과서에 실리게 되는 것으로 결정되었다. 이에 김길만 작가의 2008년 작 <바닷가재>가 2010년부터 보급되는 교학연구사 미술교과서 `자연을 응용한 조형미` 편에 <해변가에서 모래를 이용한 바닷가재>라는 제목으로 등재되었다.

↑↑ 김길만모래조각 금강송(소나무)
ⓒ 웅상뉴스(웅상신문)
그가 모래조각을 시작한지 어언 30년, 지금도 그는 현재 다니고 있는 방산업체 삼양화학의 휴무일이면 간단한 도구가 든 가방 하나를 둘러메고 모래가 있는 해변이나 강가를 찾고 있으며, 모래조각 가족체험교실을 운영하는 등 모래 조각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그는 “모래를 가지고 뭘 배운다기보다는 조각하고 노는 게 정서적으로 매우 좋다”며 “부부가 살면서 가장 어려운 것은 서로의 마찰이다. 모래체험을 하는 순간은 서로 허심탄회하게 가족끼리 하는 자리였다. 가족이라는 게 집에 있으면서 풀어지는데 막상 상품이 걸리니까 서로 협심해서 일을 분담했다“고 몇 달 전에 시행했던 모래체험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그동안 해운대에서 부산청소년심사위원에서 울진에서 모래교실체험을 운영했던 그의 꿈은 정년 퇴직 후 다른 지역이 아닌 양산에다 모래체험교실을 하는 것이다.

“처음에는 바닷가만 생각했는데, 모래만 있으면 어디에서나 할 수 있다. 한강에서 모래사장을 만들어 비키니를 입고 선탠 하는 아이디어를 낸 적이 있을 만큼 모래만 있으면 된다.”

그러니까 모래만 있으면 양산에서도 얼마든지 모래체험을 할 수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하지만 실제적으로 개인이 모래교실을 하는 것은 어렵다. 모래 자체도 비싸지만 모래를 쌓아놓을 부지와 행사 때 모래를 치우는 인건비가 만만찮기 때문이다.

아무튼 나무젓가락 한 개로 실력 있는 모래조각가로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는 김길만 작가는 "모래는 내 장난감이고 나는 모래를 가지고 노는 사람입니다. 기력이 있는 한 계속할 것입니다"고 열정적으로 말했다.
김경희 기자 / 입력 : 2017년 08월 28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웅상의 맛집
‘아무거나 정식’이 .. 
상가로
최근 전원주택이 인기.. 
웅상에 지역과 함께 .. 
웅상의 사람들
김길만 모래조각가를 .. 
웅상단체
우불산에 있는 웅상문.. 
우리동네소식
천성산 바로 아래 위.. 
지역행사 일정
많이 본 뉴스
천불사 실버타운 노인들 오죽 답답했으면~
‘제1회 주남마을 대학로 벚꽃축제’ 주남 밤하늘 수놓아
양산천성산 철쭉꽃 만나러 가요
와이즈유, 주남마을 주민과 함께 ‘벚꽃축제’
웅상문예원 박개웅 원장 취임식 성황리 열려
김일권 시장 벌금 500만원 구형
“웅상사람끼리 콘서트 함 해보입시더~”
라라빌리지(LALA VILLAGE)전원주택 분양
“복을 부르는 민화교실”
부동산산업정책 수도권과 지방 차등화 해야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층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최지이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760
오늘 방문자 수 : 1,604
총 방문자 수 : 9,315,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