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18 오전 08:59: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김백 문화산책

미타암 가는 길(7)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19년 04월 29일
ⓒ 웅상뉴스(웅상신문)
시방 산하는 꽃천지, 진달래 붉게 물든 산길에 하르르 산 벚꽃 피었다 집니다. 저 꽃물결 속에 내가 있고 봄날 현깃증같은 사바의 눈은 잠시 감기로 합니다. 4월의 꽃바람이 한바탕 쓸고 가면 해는 점점 길어지고 숲은 이제 파랗게 멍들면서 그렇게 살 일 만 남았다는 듯 푸름의 바다로 뛰어들 것입니다.
제 몸에 바람의 길을 내면서 법륜도 경전도 모두 벗어버리고 터벅터벅 오르는 미타암 산길, 오늘 하루만이라도 구도의 길입니다.

잎새에 이는 풍경소리 따라 미타암 가는 길 / 굽이굽이 무념의 번뇌가 주렁주렁 걸렸습니다 / 미타암 오르는 돌계단은 모두가 경전입니다 / 부처님 말씀입니다 / 첩첩 쌓인 경전 꾹꾹 눌러 딛고 /방하착 放下着 방하착 / 숨 가쁘게 오르는 / 내가 아닌 당신은 또 누구입니까.
미타암 가는 길은 / 욕망과 집착 다 내려놓고 / 삼천 배는 해야 합니다 / 가파른 돌계단이 그렇습니다 / 삼배 삼배 또 삼배 / 몸 낮추고 허리 굽혀 / 삼천 번 조아려야 만 / 피안의 언덕입니다 / 아미타브하 아미타브하 / 동해의 붉고 붉은 / 무량한 사랑 품어 볼 수 있습니다.
<미타암 가는 길> 중에서

누가 부처님 눈 밑에다 / 저리도 아슬아슬한 제비집 지어 놓았나 / 업장도 간절하면 소멸하는가 / 청태 낀 무욕의 시공에 / 천년세월 풍경처럼 걸려있네 / 죽고 사는 생의 일도 아득한 벽앞에선 다 부질없는 것 / 철쭉꽃 피는 천성산 산마루에 / 부처님 미소가 노을처럼 걸렸는데 / 수의囚衣 입은 목어木魚 한 마리 / 색계의 허무를 딛고 서 있네.
김백의 < 미타암 > 전문

나에겐, 저리도 보잘것없는 작은 들꽃도 눈물 흘리기엔 너무 깊은 사유를 피게 합니다. 영원불멸이란 무엇입니까. 태양은 떠 있고 모든 것은 그대로 입니까.
↑↑ 김 백 시인
<월간 문학공간> 등단
한국시인 연대 이사
계간문예 중앙이사
한국문인협회 회원
양산시인 협회 회장 역임
시집- 자작나무 숲에 들다
ⓒ 웅상뉴스(웅상신문)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19년 04월 29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한국필립모리스㈜ (대.. 
여름시즌! 바다보다 .. 
사람들
“주민들을 대표해서 .. 
단체
배움의 때를 놓친 근.. 
따뜻한 이웃
무더위가 한창인 지..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동부양산 입주 전 신설아파트 한시름 들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일반공정선거지원단 모집
우리는 왜 남미에 갔을까 여행의 시작
작금의 일본 경제침탈을 대하며
웅상신문, 이제 7년의 세월을 넘어
부산국학원, “독립운동가 백산 안희제선생의 애국애족정신” 학술대회
부산국학원, 학술세미나 개최
시민단체 ‘웅상체육공원 솔밭 지키기’
˝먼저 살기 좋은 도시 만드는데 주력해야, 인구유입 경제력 가치 창출 뒤따른다˝
양산 음주사고 절반으로 내려 50%↓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층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최지이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765
오늘 방문자 수 : 4,394
총 방문자 수 : 10,477,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