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16 오전 02:08: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오피니언

시로 여는 창/봄이 오는 소리

시인 김정호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19년 04월 01일
지금,
양지쪽이 소란스러운 것은
봄의 신음 소리
지난겨울 잔기침을 터는 중이다

그 자리에
꽃향기의 요람을 만들고
갓 태어날 싹의 기저귀를 마련해 놓고
지상의 모든 어린 숨소리를 흔들어 깨운다.

꼼지락거리는 떡잎의 뺨에
보송보송한 솜털을 만든다.

핑그르르, 핑그르르, 젖이 돌게
세상의 가장 아픈 배고픔을 볕에 널고
젖 몽우리를 데워 젖 빨고 잠든
아기의 숨소리를 개켜 놓는다.

잠든 아기가 잠에서 깨어
까르르 울면, 그 때는
봄이 만발하는 소리다

↑↑ 김 정 호
1998년 《문예사조》 등단
시집 『두구를 위한 데생』 외 다수
부산시인협회 회원
양산 천성문인협회 회원
ⓒ 웅상뉴스(웅상신문)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19년 04월 01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맛집 이야기
오늘은 어디로 갈까? .. 
상가로
포스코건설과 태영건.. 
포스코건설과 태영건.. 
사람들
“주민들을 대표해서 .. 
단체
지난 13일, 와이즈유(.. 
따뜻한 이웃
지난 5월 28일 (재)양.. 
지역 일정
많이 본 뉴스
천성리버타운 많이 달라 졌다
동부 2마을 주민들이 해냈다
2019양산웅상회야제 속에 지역단체가 있었다
‘사송 더샵 데시앙’ 전 주택형 1순위 마감, 올해 부산∙경남지역 최고 경쟁률 기록
양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양산시장의 1년간 행적 비난
“죽전마을 음악 소리 밤하늘 울려 퍼져”
2019~2020웅상회야라이온스클럽 2·3대회장 이·취임식 열려
민주당 의원들, 법기 수원지 둘레길을 시민 품으로
“온 가족과 함께 멋진 작품으로 추억 여행하기”
보건소, 금연·구강보건 인형극 통해 건강문화 정착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층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최지이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8,288
오늘 방문자 수 : 2,158
총 방문자 수 : 9,869,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