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4-19 오후 04:53: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오피니언

칼럼/ “복 많이 지으세요”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19년 01월 14일
↑↑ 원암 장 영 주
화가
웅상신문 칼럼위원
ⓒ 웅상뉴스(웅상신문)
우리에게는 새해를 맞아 덕담을 나누는 아름다운 세시 풍속이 있다. 그중에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라는 말이 가장 편하게 쓰는 흔한 말일 것이다.
‘복(福)’은 무엇인가? 사전을 보자.
1. 복 2. 간직하다 3. 복을 받다 4. 하늘의 도움 5. 제사에 쓴 고기·술을 의미한다고 쓰여 있다. 외에도 한자 복(福)은 간직할 ‘부’라고도 읽는다. 복잡하고도 애매모호하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누구나 간절하게 원하는 엄청난 무게의 단어이다.
누구나 천복(天福)을 타고 나길 기원하고 사는 동안 인복(人福)이 있네, 없네, 따지다가 ‘지지리 복도 없다’며 투덜거리기도 한다. 급하면 ‘복권(福券)이라도 당첨되면 행복(幸福)하겠는데’ 라며 ‘복 타령’을 하다가 누군가 죽으면 명복(冥福)을 빈다. 복으로 태어나서 복중에 살다가 죽어서도 축복(祝福)을 받으려고 하니 우리네 삶은 가히 간절하게 만복(萬福)강림을 바라는 기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진실은 ‘나는 늘 박복(薄福)하다’면서 복에 대한 갈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은 아닐까?
우리가 그토록 기다리고 좋아해 마지않는 복은 보이지 않는 가치이다. 우리의 문화는 보이지 않는 것을 알아보고 현실에 끌어다 쓰는 문화이기에 크고 수승하다. 태어나면 이미 한 살이니 어머니의 태중에 들어앉는 순간 하나의 생명으로서 존재가치를 인정받는다. 정부에서는 이런 전통이 복잡하다고 만 나이로 통일하자고 한다. 편리함만을 보자는 것으로 ‘덕(德)’이 되지 않는다. 복에 걸 맞는 말이 바로 ‘덕(德)’이다. ‘덕을 쌓는다.’는 말이 있듯이 덕은 눈에 보이는 가시적 가치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가치인 복을 나누어 주는 것이 어찌 상대의 눈과 마음에 남지 않겠는가? 최근 들어 일어나는 물의를 일으키는 많은 사건들이 모두 “눈에 보이지 않을 때는 무슨 일을 해도 괜찮을 것이다.”는 복의 정체를 모르는 얕은 생각에서 비롯된다. 국민 모두의 부끄러움이 된 모 지방의회의 의원들의 외유중의 추태, 국가대표 선수에게 가해지는 폭력과 성폭행. 자기 회사 직원들에 대한 사장의 인격 모독 갑질,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치권의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조차 상실한 부적절한 행태와 언사 등은 보이지 않는 존재에 대한 경외심이 없는 즉물적인 반응의 반작용들이다. 언감생심 덕을 쌓기는커녕 오히려 그나마 내려온 복 마저 해치고 있다. 이제는 사라진 동네 어귀 영감님들의 ‘복덕방(福德房)’이 그리워진다.
선조들께서는 그리하지는 않으셨다. 복을 받고자 하염없이 빌고만 있는 것이 아니라 아예 ‘복을 만들라’고 하셨다. 그래서 우리네 원래의 정초덕담은 “복 많이 받으세요.”가 아니라 “복 많이 지으세요.” 이었다. 선조님들의 마음으로 복(福)을 다시 생각해 보자. 글자의 오른쪽을 보면 위에 하늘(一)이 있고 맨 아래로 밭(田), 곧 땅이 있고 가운데에 사람의 입(口)이 있다. 하늘의 덕으로 땅에서 나는 음식을 내입으로 들어옴을 깊이 아는 것(示)이다. 조합하면 ‘복(福)’자이다. 그러니 천지인이 하나임을 아는 것이 복이라는 뜻이다. 모든 경전의 모체라고 할 수 있는 우리의 진리서 천부경(天符經)에는 인중천지일(人中天地一)이라는 말이 있다. “사람 안에는 하늘과 땅이 하나로 녹아 있다.” 라는 가르침이다. 복(福)자를 가만히 들여다보면 천부경의 가장 오묘한 진리가 담겨 있는 듯도 하다. 우리 모두의 다복(多福)함이 아닐 수 없다.
‘소확행’이란 말이 유행이다 소소하나 확실한 행복이다. 모르는 사람에게도 먼저 인사를 한다든지, 미소를 머금고 바라본다든지, 상대의 말을 진심으로 경청하고, 악수를 할 때에도 유세중인 정치가처럼 마음이 떠난 채 손만 잡지 말고 복을 짓는 마음으로 따뜻하게 잡아 보자. 이런 것이 나의 확실한 행복이 되고 알던 모르던 덕이 되어 쌓일 것이다. 황금 돼지해에는 복달라고 애걸복걸 빌고 있지만 말자. 지금, 여기, 나, 우리에게 덕을 쌓아 가는 하루하루를 이어가다 보면 ‘소확생’이든 ‘대확생’이든 분명하게 복은 만들어지고 확실하게 덕이 되어 나타날 것이다.
복작복작(福作福作), 복덕복덕(福德福德).
새해는 복을 많이 지어서 많이 나누어 주자.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19년 01월 14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웅상의 맛집
‘아무거나 정식’이 .. 
상가로
최근 전원주택이 인기.. 
웅상에 지역과 함께 .. 
웅상의 사람들
김길만 모래조각가를 .. 
웅상단체
우불산에 있는 웅상문.. 
우리동네소식
천성산 바로 아래 위.. 
지역행사 일정
많이 본 뉴스
천불사 실버타운 노인들 오죽 답답했으면~
‘제1회 주남마을 대학로 벚꽃축제’ 주남 밤하늘 수놓아
양산천성산 철쭉꽃 만나러 가요
와이즈유, 주남마을 주민과 함께 ‘벚꽃축제’
웅상문예원 박개웅 원장 취임식 성황리 열려
김일권 시장 벌금 500만원 구형
“웅상사람끼리 콘서트 함 해보입시더~”
라라빌리지(LALA VILLAGE)전원주택 분양
“복을 부르는 민화교실”
부동산산업정책 수도권과 지방 차등화 해야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층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최지이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101
오늘 방문자 수 : 9,625
총 방문자 수 : 9,314,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