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2-18 오전 09:03: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마켓팅 지역을 살리다

문화산책/ 가을 편지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18년 12월 04일
ⓒ 웅상뉴스(웅상신문)
무서리 내린 지붕마다 가을이 깊어갑니다.
발가벗은 상수리나무 한 잎, 저리도 떨고 있는 걸 보면 간밤엔 바람이 많이 불었나 봅니다.
언제나 우리의 푸른 날을 구가하던 캘린더도 마지막 한 장 쓸쓸히 걸려 있습니다. 나도 그대에게 그리움에 매달려 있는 한 잎 마지막 잎새인지도 모릅니다.
사랑의 슬픔이 가벼워지기 위해선 잎 지고 목마른 저 겨울 앞에 선 나목처럼 아물지 않는 생채기 하나 쯤 그렇게 품고 사는 건가 봅니다.
거리의 유리창이 붉게 물들면 나는 오후의 햇살 내린 우체국 마당 벤치에 앉아 안부를 전합니다.
오래된 사랑의 약속은 퇴색된 엽서의 희미한 소인 (消印) 같아서, 알 수 없는 누군가와 그렇게 만나기로 했던 것처럼 아무렇지도 않은 안부를 부칩니다.

저물녘 창가에 / 나뭇잎 구르는 소리 슬프거든 / 그대 / 그리운 가슴에 별 하나 띄워놓고 / 우리의 계절을 그려다오 / 이제 가을은 깊어져서 / 벌거벗은 나무들은 우 우 우 / 온 밤을 뒤척일 것이니 / 슬픔은 / 노을 진 강물처럼 붉게 물들 것이니 / 어느덧 그대 창가엔 / 저녁빛 안고 떨어진 어둠이 구르고 / 한 그루 삼나무는 사색에 들었느니 / 어디로 가고 오는지도 모르는 / 이 낯선 거리에 서서 / 그대 창문에 / 흔들리는 실루엣을 보리니 / 그대 / 아직은 이별이라 말 하지 말아다오 / 오늘밤 / 우리의 술잔은 비워지지 않았느니.
 김백의 시 < 저물녘 창가에서 > 전문.

계절은 종착역을 앞둔 간이역 어디쯤 가고 있습니다. 감나무에 달린 붉은 감들이 노란 햇살을 받아 더없이 맑은 표정입니다. 지붕마다 하얀 무서리가 내리고 먼 길 떠나는 나무들은 훌훌 옷을 벗고 짐을 내려놓고 있습니다. 이렇게 또 한 번의 계절은 첫사랑처럼 떠나갑니다. 

오직 사는 길은 저 너머 있다고 시지프스처럼 벽을 기어오르던 담쟁이 넝쿨도 마지막 슬픔 한 잎까지 내려놓았습니다.

가랑잎처럼 밤새 골목을 쓸고 다니다 다시 피어날 수 없는 사랑의 막다른 길을 만난다면 무슨 말을 해야 할까요.

사그락거리는 그리움을 밟고 저 길 돌아서면 아득한 추억으로 가는 길입니다. 그대에게로 가는 푸른 밤이 깊었습니다.
↑↑ 김 백
시인
ⓒ 웅상뉴스(웅상신문)
웅상뉴스 기자 / jun28258@gmail.com입력 : 2018년 12월 04일
- Copyrights ⓒ웅상뉴스(웅상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웅상의 맛집
‘아무거나 정식’이 .. 
상가로
(주)대남FM자동차서비.. 
요즘 한참 뜨고 있는 .. 
웅상의 사람들
한국여성경제인협회 .. 
웅상단체
웅상발전협의회(회장 .. 
우리동네소식
드림예술봉사단(회장 .. 
지역행사 일정
많이 본 뉴스
“국도7호선 웅상지역 전구간 조기개통 차질 없다”
웅상주민 100인 토론회 오는 25일 열린다
코리아시스템(주) 김지원 대표 한국여성경제인협회 경남지회 8대 회장 취임
웅상신문 독자 여러분 2019 기해년 설날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김일권 양산시장 시민과의 소통강화
동원과학기술대학교, 우수 외국인 유학생 표창장 수여 및 감사패 전달
양산시, 설맞이 지역경제활성화 위해 온힘
웅상신문 지난 64호 10면(지역소식)
웅상주민 `시민 100인 토론회` 열려
동원과학기술대학교 “최우수 등급인 S등급” 선정
신문사 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 편집규약 윤리강령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찾아오는 길
상호: 웅상뉴스(웅상신문) /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덕계 2길 5-21, 2층 207호 / 발행인·편집인 : 웅상신문(주),최지이
mail: fim2004@hanmail.net, news2015@naver.com / Tel: 055-365-2211~2,364-8585 / Fax : 055-912-2213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아00194 인터넷신문 등록일:2012년 7월 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근
Copyright ⓒ 웅상뉴스(웅상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310
오늘 방문자 수 : 1,311
총 방문자 수 : 8,793,947